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강한나 동명이인 일본 망언 논란 검증이 먼저다
    Commercial Media 2018.10.29 15:00

    일단 한 명의 사람의 말로 알려진 이야기가 우리나라 사람들을 비하하거나, 동종업계 사람들을 비하한다고 알려지게 되면 그 사람에 대해서 당연히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할 것입니다. 그러나 정작 그 사람이 한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동명이인이 했을 경우 받지 않아야 할 피해를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도 하고 실질적으로 한 이야기 자체가 편집으로 인해서 잘려진 경우 그 사람을 비판하기보다는 그 방송 프로그램을 비판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그러나 우리는 곧잘 이러한 당연한 검증 과정을 무시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번에 일본에서 강한나라는 사람이 한국 연예인들이 성형을 많이 하고 있으며 백명에 아흔아홉명이 성형을 한다는 말을 한 프로그램에서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그러한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은 당연히 배우 강한나에게 질타의 목소리를 보내는 것이 어찌 보면 당연하다 하겠지만 실질적으로 이 말을 한 사람은 배우 강한나가 아니라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 출신으로 우리나라에서도 리포터를 했던 전력이 있는 방송인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이야기한 곳은 일본의 토쿠모리 요시모토라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녀가 말한 부분 즉 우리나라에서는 성형이 성행하고 있다는 말이 틀린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러나 그녀가 말한 곳이 일본이라는 측면에서 많은 사람들이 분개하고 있는 것인데 그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현재 일본은 혐한이 광풍처럼 불고 있으며 혐한을 할 수 있는 꺼리를 리포터 강한나가 준 것이 아니냐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일이 생겨버렸기 때문이니다.
        

     

     


    일본의 한 극단적인 우익 언론은 세계적인 K팝스타인 방탄소년단의 SNS 내용을 가지고 일본을 비난했다는 말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즉 일본과 우리나라는 가까우면서도 먼 나라일 수밖에 없으며 그렇기에 서로 친하게 지내는 모습을 보여야 하지만 한 편으로는 상대 나라에서 민감한 질문을 할 경우 그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거나 아니면 침묵을 하는 것이 좋은 선택일 수밖에 없습니다.
         
    원교근공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먼 나라와는 화친을 하지만 가까운 나라와는 친해질 수 없다라는 말인데 이 말은 지금도 유효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굳이 북한과 중국 그리고 일본과 싸울 이유는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다만 서로가 서로에 대해서 그렇게 좋은 감정을 많이 가지고 있지 못하며 더 나아가 서로에 대해서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있기에 조금은 가까운 나라에 갔을 때 조금은 더 조심스럽게 발언을 해야 할 것입니다.
       

     

     


    언론에서 말한대로, 일본의 웨더뉴스 기상캐스터 출신인 강한나가 만약에 일본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연예인들이 백에 99명이 성형을 했다고 말했다고 한다면 이 부분은 분명히 부적절한 말이 맞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그것이 일반 사람들이 자신들의 친구와 이야기할 때는 상관이 없지만 우리나라의 위신을 깎기 위해서 일본 프로그램에서 화제로 올릴 수 있는 내용을 만든 것이기에 부적절한 것입니다.
         
    우리나라와 일본 그리고 중국에서 활동하는 우리나라 사람뿐 아니라 각 나라 사람들은 모두 자신의 나라를 위해서도 그리고 상대 나라를 위해서도 조금은 조심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자칫 공공의 적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언제든지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 맨 처음 언급을 했지만 여기서 문제가 된 강한나는 배우 강한나가 아니다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자칫 하면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인터넷에서 글을 올리고 댓글을 쓰는 사람들은 생각해야만 합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