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장성규 KPGA 골프 기권 아쉬운 이유
    Commercial Media 2019.05.11 18:08

    장성규 아나운서가 프리랜서 선언을 한 뒤 대략 한 달이 지났습니다. 프리랜서를 선언한 뒤에 한 달이 되기 이전에 장성규는 이곳 저곳에서 부름으로 인해서 그의 인기가 아직 식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문제는 그러한 일정을 조율하는데 있어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KPGA에서 주최하는 골프선수와 셀럽이 함께하는 정식 골프대회를 하는 도중에 경기를 포기하였기 때문입니다.
       


    오늘 인천 서구 드림파크 컨트리클럽에서는 KPGA 코리안투어 제 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3라운드가 열렸는데 장성규가 마지막 홀을 남겨두고 자리를 떠나버린 것입니다. 호주 교포 이준석과 한 팀을 이룬 장성규는 최종 18번 홀을 앞두고 기권을 했는데 그 이유가 개인 스케줄 때문이라고 합니다. 당연히 함께 출전을 했던 이준석의 입장에서는 난감한 상황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에 대해서 했다. 이유는 개인 스케줄 때문으로 알려졌다. 장성규의 갑작스러운 기권으로 이준석 측은 난감한 상황이다. KPGA 측은 불쾌감을 있는 그대로 표출을 하였습니다. KPGA 측은 골프 대회가 예능도 아니고 매우 불쾌하다. 정말 무례한 행동이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던 것입니다. 사실 장성규가 JTBC의 직원으로 있다가 프리 선언을 한 뒤에 거의 처음이나 다름이 없었던 행사이기에 그의 이번 행보에 대해서는 부적절하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물론 장성규의 입장에서는 스케줄이 엉킬 수도 있고 KPGA의 골프 투어 자체가 시간이 딜레이 될 수도 있었겠지만 그러나 다른 셀럽들 즉 박찬호 선수나 그 외의 선수들처럼 시간을 오늘 하루 통으로 비워놓는 것이 적절하였는데 그는 그렇게 하지 않았고 결국 논란을 일으키지 않을 수 있는 곳에서 논란을 일으킴으로 말미암아 장성규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아쉬움을 남기게 하였던 것입니다.
        

      


    물론 다음에는 같은 행보가 있지 않으면 그만입니다. 그리고 KPGA 측에 사과를 하면 되고 말입니다. 그러나 어찌 되었든 프리 선언을 한 뒤 한 달도 제대로 되지 않아서 이러한 분란을 일으킨 것은 장성규의 입장에서는 그리 좋은 시작이 되지 않았다는 것을 기억해야만 할 것입니다. 한두 번은 대중이 논란이 되는 부분에 대해서 이해를 해줄 수 있지만 계속 이해만 해줄 수는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만 할 것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