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앤드루 왕자 엡스타인 성폭력 의혹 답보상태인 이유
    카테고리 없음 2019. 8. 28. 14:52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가 최근 감옥에서 생을 스스로 마감한 미국의 제프리 엡스타인과 성추문에 연루돼 있다는 의혹이 있습니다. 미국 정부에서는 최근 성매매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감옥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한 엡스타인에 대한 수사를 계속 하고 있는데 엡스타인을 고소한 피해자 중 한 명인 버지니아 로버츠 주프레(35)는 어제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 앞에서 취재진에 17살 때 앤드루 왕자와 강제로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더 큰 문제는 앤드루 왕자가 주프레와 성관계를 맺을 때에 주프레가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하며 앤드루 왕자의 성폭력 의혹을 강하게 주장한 것입니다. 과거에도 주프레는 앤드루 왕자가 미성년자였던 자신의 상황을 인지한 상태에서 성폭력을 행하였으며 그것에 대해서 계속 법정에서 증언해야 한다고 주장하였지만 그의 주장은 아직까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습니다.


        

    일단 앤드루 왕자는 자신은 그러한 일을 한 것이 없으며 엡스타인과도 성폭력과 관련한 그 어떤 추문에 연루되어 있지 않으며 단순히 친분을 유지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의 말에 수긍하는 사람들보다는 오히려 그의 말에 반대되는 증언들이 더 늘어나고 있으며 이로 인해서 앤드루 왕자는 수세에 몰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는 영국와 왕실 사람이기에 그가 미국으로 가서 재판을 받기에는 여러모로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또한 앤드루 왕자를 저격하고 있는 주프레가 과연 사실을 말하고 있는가는 또다른 문제일 수밖에 없는 것이 의외로 무고를 할 가능성도 없지 않아 있으며 여기서 더 나아가 앤드루 왕자에 대한 그의 증언을 증명해줄 수 있는 확실한 증거가 없다고 한다면 주프레의 주장이 사실로 받아들여지기는 여러모로 힘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다보니 미국의 수사 당국에서는 주프레의 말을 그대로 믿기가 힘든 상황입니다.

         

    아니 더 나아가 미국의 수사 당국이 그의 말을 믿는다고 하더라도 영국 왕실에 앤드루 왕자를 보내달라고 요청하는 것 자체가 자칫하면 외교적인 문제라 비화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기에 일단은 최대한 증거 찾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엡스타인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앤드루 왕자에 대한 성폭력 의혹은 지금 현재는 답보 상태입니다.

         

       


    앤드루 왕자에 대한 증언을 주프루뿐만 아니라 가해자 쪽에서 있는 사람들 즉 엡스타인이 했다고 한다면 결정적인 증언이 될수도 있겠지만 이미 엡스타인은 감옥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하였으며 그로 인해서 그 자신뿐만 아니라 앤드루 왕자에 대한 혐의도 더 이상 진척이 있을 수 없기에 주프루도 미국의 수사 당국도 답답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