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김구라 sbs 연예대상 소신발언 지지 폭발하는 이유
    카테고리 없음 2019. 12. 29. 01:01

     

     

    김구라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호불호를 넘나듭니다. 김구라는 사실 방송국에 재입성할 때까지의 그 이면에 있었던 여러 논란 때문에 비난을 많이 받았던 적이 많았고 그로 인해서 맘고생 또한 많이 했었으며 결국 한 번은 자숙을 위해서 쉬기까지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러한 김구라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이유는 김구라는 사람들이 할 수 없는 말 그러나 하고 싶은 말을 여과없이 한다는 지점 때문입니다. 그러한 김구라의 매력을 오늘 또 한 번 보여주었습니다.
         


    김구라는 현재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자 중 한 명입니다. 그런데 그러한 김구라가 대상 후보자 소감을 발표하는 바로 그 자리에서 SBS 연예대상뿐만 아니라 공중파 방송국 연예대상 전체를 작심 비판을 한 것입니다. 물론 웃으면서 이야기하기도 하였고 장난 반 진담 반 식으로 이야기하였기에 그냥 저냥 넘어가기는 하였지만 그러나 김구라의 말을 듣는 사람들은 이미 알고 있습니다. 공중파 방송국이 변하지 않는 모습 특히나 연말 시상식에서는 말입니다.


    김구라는 여덟 명이나 되는 대상 후보자를 만들지 말고 즉 구색 맞추기로 올리지 말고 백종원, 유재석 그리고 신동엽 정도로만 올려야 한다는 말부터 시작하여 연예대상 자체를 3사 통합해서 하는 것이 어떠냐라는 말까지 공중파 방송국이 민감하게 바라보는 현안에 대해서 제대로 직시하라고 말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연말 연예대상은 각 방송국이 시혜의 의미가 있고 내년에도 열심히 해달라는 의미가 강합니다.
         

      

      


    그렇기에 SBS뿐만 아니라 다른 방송사들도 절대로 연예대상을 포기하지 못합니다. 그렇기에 더욱더 현재 연예대상은 그 상들도 너무나도 많고 그로 인해서 상의 가치 자체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또 하나 상의 가치가 무의미한 이유는 현재 대부분의 예능들이 관찰 예능으로 바뀌어 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재미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과거와 달리 현재는 제작진들입니다.
        
    지난 번 KBS에서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버지들이 대상을 탔지만 그 누구도 그들이 잘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들보다는 오히려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진이 타려면 대상을 타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방송국에서 연예대상을 하는 의미가 거의 없다고 봐야 하기 때문에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 시상식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김구라의 일침은 그러한 측면에서 고민을 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김구라가 말한대로 이번에 유재석이 SBS 대상을 탔습니다. 김구라, 서장훈과 같은 사람들은 그 스스로가 말한대로 구색 맞추기에 불과하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연예대상은 연기대상보다도 더 시청자들보다는 방송국 관계자들에게 필요한 그리고 그들의 구색 맞추기를 위한 상이 되어버렸습니다. 김구라가 작심 비판한 바로 이것을 고민하지 않으면 총체적인 부실은 계속 생길 것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