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이재은 아나운서 MBC 파업 눈물로 전하다
    Current Commentary 2017.08.18 08:20

    다시 시작합니다. MBC 파업이 내일로부터 시작이 됩니다. MBC FM4U 세상을 여는 아침 이재은입니다를 진행하는 이재은 아나운서는 오늘 아침 이 방송에서 내일부터 MBC 파업이 시작됨을 천명합니다. 물론 비장한 각오로 굵은 목소리로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흐느끼는 목소리로 눈물을 흘리며 그 소식을 전하게 된 것입니다. MBC 파업을 이번에 다시 시작하게 된 이유는 역시나 지금의 김장겸 사장 체제와 공정 방송을 위함입니다.
       


    과거 이명박 대통령 시절 때에 김재철 시장에게 공정방송을 기대하고 또한 그의 퇴진을 바라며 시작되었던 MBC 파업의 결과로 파업에 참여했던 스탭들은 모두 블랙리스트로 찍혀서 MBC에서 떠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지금 프리로서, 혹은 케이블이나 종편의 스탭으로 참여하면서 그들의 삶을 구가하고 있지만 그러나 MBC는 그들이 떠남으로 해서 진정한 공영방송, 공정 방송의 모습은 사라지고 없고 방송은 처참한 지경으로 변해가기만 했습니다.

          

    지난 최순실 사태 때 공중파 방송 중 MBC와 KBS는 제대로 자신의 목소리를 통해서 국가의 재난 상태를 알리는 것에 소홀히 했습니다. 국영방송이라는 느낌까지 강해진 것이 사실이었으며 무엇보다도 각 방송국의 높으신 분들의 안위를 위해서 밑에 있는 보도진들이 싸우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지금도 그들 높으신 분들은 자신들이 얼마나 부끄러운 모습으로 서 있는지도 모르는 체 그대로 처참한 방송 위에 앉아 있습니다.
          

     

     


    이재은 아나운서의 눈물은 뼈에 서린 한을 품어내기 위해서 파업을 하는 것이 아님을 말합니다. 오히려 그녀는 지금의 이 상황이 두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정권이 바뀌었다 하더라도 그들의 높으신 분들은 그대로 있으며 오히려 그들의 목줄을 잡아챌 것이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과거의 파업 때처럼 배현진 아나운서와 같은 그들을 배신하고 영달을 원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러한 사람이 혹시 자신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그는 아침에 눈물을 흘린 것입니다.
        
    촛불로 인해서 국가는 바뀌었고 정권은 바뀌었다 하더라도 한 기업, 한 방송사가 바뀌기 위해서는 그 안에 있는 구성원들의 생각이 많이 바뀌어야 하며 그들이 적극적으로 자신의 시스템을 바꾸기 위해서, 위의 있는 분들의 퇴진을 위해서 움직여야 합니다. 그러나 자신의 인사권을 쥐고 있는 것이 분명한 그들 보고 나가라고 하는 것은 살이 떨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내일 파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MBC 파업을 MBC FM4U의 세상을 여는 아침 이재은입니다에서 처음 이야기한 것은 의미심장합니다. 내일부터 파업을 한다는 것을 대중에게 그 전날 아침부터 이야기함으로서 지지해줄 것을 호소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세상을 여는 아침이 있기 위해서는 그 전에 즉 태양이 뜨기 이전에 서릿발 같은 추위가 있는 새벽이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재은 아나운서는 그 차가운 추위를 온 마음으로 느끼며 눈물을 흘리며 파업을 이야기하며 아침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MBC 노조는 24일부터 29일까지 총파업을 위한 찬반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17일 밝혔고 MBC 아나운서 협회도 총회를 열고 18일 오전 8시부터 출연과 업무 중단 등 제작거부에 동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러한 일련의 상황들을 정리하자면 MBC 시사제작국, 콘텐츠제작국 PD와 기자에 이어 보도국 기자와 아나운서까지 MBC 직원 280여 명이 공정방송과 김장겸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제작 거부에 돌입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MBC의 수레바퀴는 다시 돌기 위해서 마지막 문턱에 올라섰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