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에 처음으로 스포츠 선수가 - 정확하게 말한다면 전 스포츠 선수 -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불타는 청춘에 이번에 새롭게 온 신입은 바로 우생순의 실제 주인공이라고 불리는 핸드볼 전 선수인 임오경 선수입니다. 물론 우생순은 영화로 만들어졌을 정도로 여자 핸드볼 국가 대표팀에게 많은 사람들이 열정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그러한 그들 중에 한 명인 임오경 선수가 이번에 처음으로 예능에 도전하게 된 것입니다.
     


예능에 출연하는 것 자체를 꺼려하던 사람들이 과거에는 많이 있었습니다. 최근에도 예능에 출연하는 것 자체를 부담스러워하는 사람들 또한 많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예능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서 부담스러워하는 이유는 예능에서 존재감을 어필하고 예능 프로그램에서 분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개인기, 에피소드 방출과 같이 해야할 것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것들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은 당연하 예능감이 좋은 사람으로 인정을 받곤 하였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가수, 배우 그리고 스포츠 선수들은 그러한 것들을 할 수 없습니다. 올림픽 예능에 나오는 스포츠 선수들 같은 경우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당시 올림픽 특집 대부분은 스포츠 선수들이 재미를 만들어내기보다는 그들은 정보만을 주고 대부분은 MC들이 재미를 만들어냅니다. 가수가 홍보를 하러 오거나, 배우가 홍보를 하러 올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토크 예능이든 리얼 예능이든 대부분 꿔다놓은 보릿자루가 되거나 MC가 시키는대로 하다가 굴욕을 당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들어서는 이번에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게 된 우생순의 실제 주인공 즉 전 핸드볼 선수인 임오경과 같은 배우들과 가수들 그리고 스포츠 선수들의 예능 참여가 늘어나기 시작하였습니다. 굳이 예능감이 없다 하더라도 굳이 개인기나 재미 있는 에피소드가 없다 하더라도 최근에 출연들이 늘어나게 된 것은 관찰 예능의 폭발적인 증가 때문입니다. 출연자들의 날 것 그대로를 보여주는 것을 선호하는 관찰 예능의 증가는 예능감이 없다고 하는 배우, 가수 그리고 스포츠 선수들의 출연을 가속화 시켰다고 볼 수 있습니다.
   
굳이 웃기려고 들지 않아도 됩니다. 굳이 재미 있는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날 것 그대로의 모습, 자연 그대로의 모습만을 보여주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의 매력은 출연진들 중에서 재미 파트를 만드는 사람들이 꼬집어 내거나 제작진이 알아서 편집을 해주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처음으로 예능에 도전하는 임오경 선수가 불타는 청춘 바로 관찰 예능으로 오게 된 것입니다. 그러한 그녀의 도전이 그렇게 힘겨워보이지 않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이전에도 한 번 언급한 것처럼 임오경 선수처럼 출연자 입장에서 관찰 예능의 장점과 단점은 명확합니다. 굳이 예능감을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지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출연하는 것 자체 즉 시도하는 것 자체는 그렇게 어려운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단점은 날 것 그대로를 보여주는 것은 결국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것이기에 시청자 입장에서 특이한 캐릭터가 아니면 - 너무 특이한 것도 문제이지만 - 쉽게 식상해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지속적으로 캐릭터를 변주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기에는 임오경 선수도 그렇게 많은 다른 출연진들도 거의 불가능한 도전이기 때문에 특별히 대중에게 보여줄 수 있는 것이 없게 되면 바로 나오지 않는 식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말 그대로 단발 출연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물론 임오경 선수 입장에서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는 것은 한 번 도전하는 것 새로운 경험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기에 단발 출연이라 하더라도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겠지만 말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