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의 파업을 통해서 MBC는 다시 정상화의 길이 열렸다고 볼 수 있습니다. 만약 이들 파업이 없었다면 MBC의 문제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알지 못한체 그대로 그들은 정의와 공의 그리고 언론의 자유와는 상관없이 사장되고 말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 파업을 주도한 사람 중 하나인 - 첫 번째 파업 - 최승호 PD가 어제 최종적으로 MBC의 사장이 되어서 오늘부터 출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소식을 어제 배현진 아나운서가 전했습니다.
    


최승호 PD는 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해서 그렇게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에 대해서 질타하는 말도 하기도 하였습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첫 번째 파업 중에 중간에 철회하고 나서 방송을 이어갔고 지금은 뉴스데스크의 메인 앵커로서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최승호 PD가 사장으로 복귀하고 나서 가장 자리가 위험한 사람은 당연히 배현진 아나운서라 할 수 있습니다. 이전까지 파업의 상대편에서 일을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뉴스데스크 자체뿐 아니라 보도국 전체는 물갈이의 대상이 될 것입니다. 특히나 간부진은 전체적으로 - 서울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 물갈이의 대상이 될 것입니다. 그들 중 일부는 법적인 처벌을 받게 하기 위해서 내사를 받을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지난 9년 동안 MBC는 여러모로 고통이 많았고 정치와 권력에 의해서 완벽히 그 기반부터 붕괴가 되었기 때문에 다시 회복하기 위해서는 그들 입장에서는 꽤 오랫동안 시련을 감내해야 할 것입니다.
    

 

 


원래 있던 자리에서 나온다는 것, 원래 한 몸이었던 것이 빠져나가고 새로운 것으로 채워진다는 것은 사람의 몸이든 하나의 단체든 상관없이 정말로 고통스러운 것이기도 하고 난제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가장 큰 난제는 역시나 뉴스데스크입니다. 뉴스데스크는 지난 9년간 아무 일 없었다는듯이 뉴스를 보냈지만 그 안에서 제대로 된 언론의 고민들은 없었고 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했다는 의혹만이 가득했습니다.
        
뉴스데스크에서 배현진 아나운서가 나가는 것은 거의 확정된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꼭 최승호 사장이 아니라 하더라도 즉 다른 사장이 영입이 되었다 하더라도 정해진 사실이나 다름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배현진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에서 하차를 한다는 것과 그녀가 방송국에서 퇴출이 된다는 것은 조금은 다른 문제입니다. 다른 간부들 같은 경우 전횡을 하였다는 기록들이 남아 있기에 그들을 처벌할 수 있는 근거가 있지만 배현진 아나운서는 누리기만 하였지 직접 전횡을 했다는 증거가 없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감정만으로 즉 분노만으로 누군가를 퇴출시키는 것은 민주주의에 없습니다. 이전 박근혜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 때의 정권이 비난받는 이유가 자신들의 감정에 의해서, 자신들의 의도에 따라 방송국에 누군가를 질타를 하고 그들을 내쫓는 상황을 많이 만들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에 들어서 같은 일을 반복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물론 붕괴된 보도국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배현진 아나운서를 비롯하여 많은 보도국 실무진들이 그리고 그 윗선들이 보도국에서 더 이상 활동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방송국에서 퇴출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배현진 아나운서가 제 발로 나가는 경우는 생길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근 SBS에서 활약을 하던 아나운서가 티비조선으로 자리를 옮겼듯이 배현진 아나운서도 자신의 자리를 지키지 못할 경우 즉 뉴스데스크에서 하차할 경우 MBC를 그만두고 자신을 찾아주는 쪽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는 것입니다. 결국 방송국에서 나가고 나가지 않고는 배현진 아나운서의 몫이라 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