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전체관람가 이영애 아랫집, 이경미 감독의 매력
    Commercial Media 2017.12.18 08:21

    괴랄하다는 것을 좋아한다는 것은 단지 취향일 뿐입니다. 뭔가를 좋아하고 뭔가를 선호한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 과거에는 배제를 당해야만 했지만 지금은 그러한 세상이 아닙니다. 오히려 다양성 재고를 위해서 취향이 독특한 사람의 이야기 즉 스토리 텔링이 더욱 각광을 받는 시기입니다. 그렇기에 JTBC 전체관람가에 출연한 이경미 감독에 대해서 시청자가 기대하는 것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의 이야기, 그의 영화를 사람들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물론 전체관람가에 이영애가 출연한다는 것만으로 기다리는 시청자들 그리고 출연자들이나 제작진이 없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오히려 더욱 많을 수도 있습니다. 개성을 중시하지만 그러나 모두가 사랑하는 사람, 우러러보는 사람, 함께하고 싶은 사람은 있을 수 있습니다. 정우성의 강철비의 영화가 끝난 이후에 초등학생 여자 아이 하나는 얼굴 잘생긴 사람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하였다고 합니다. 우리의 본능 자체를 숨길 수는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이경미 감독의 아랫집에 대해서, 그 독특하고 괴랄한 세상을 사람들은 기대를 하고 있지만 그러나 이영애가 출연한다는 것만으로 기대하는 부분들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배우 이영애의 독특한 캐릭터, 그러나 압도적인 아우라를 시청자들은 기대하고 있고 그가 단편 영화 아랫집을 통해서 보여주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알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정확히 말한다면 이영애도 전체관람가도 그리고 전체관람가의 시청자들도 기대하는 부분은 따로 있습니다.
       

     

     


    비밀은 없다와 미스 홍당무를 통해서 대중에게 자신의 독특한 색깔을 각인시킨 이경미 감독이 천하의 이영애를 출연자로 쓰면서 이야기하고 싶은 바로 그것, 그의 스토리가 사람들은 궁금하고 그의 이야기가 궁금하며 무엇보다도 더 궁금한 것은 이경미 감독이 아랫집을 어떻게 표현해내는가를 알아보고 싶어합니다. 아랫집의 이야기가 만들어지는 방식, 아랫집이 방송을 통해서, 대중에게 알려지는 바로 그 방식을 사람들은 기대하고 있는 것입니다.
       
    방송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이경미 감독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 혹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할 때에는 집중을 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촬영 내용이 나오지 않을 때에는 주짱이라고 촬영감독을 부르면서 지속적으로 다시 찍게 하기도 하고 자신이 나오는 화면에 집중하느라 MC 김구라가 질문을 할 때에 그 질문을 듣지 못하기도 합니다. 즉 호불호가 확실한 이경미 감독의 스타일처럼 이경미 감독의 모습 그 자체도 시청자 입장에서는 조금은 괴랄하다 할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로 가득한 사회에서 살아가는 이경미 월드에서 이영애는 아파트 아랫집에서부터 올라오는 담배연기로 인해서 고통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고통을 겪는 이유는 담배 연기가 싫어서가 아닙니다. 오히려 담배 연기로 인해서 그녀가 가지고 있는 욕망이 새롭게 꿈틀거리고 과거로 다시 회귀할 수 있다는 가능성 때문에 그녀는 고통스러워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아랫집에서의 이영애의 고통은 이경미 월드에서 정말로 독특하게 표현이 됩니다.
         
    미세먼지 그리고 담배연기, 조금은 옛날의 아파트 속에서 이뤄지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전혀 다른 이야기들, 괴랄하다라고 표현이 될 수도 있지만 현실을 그대로 녹여낼 수 있는 힘을 가진 감독의 의지와 힘, 단순히 커리어만으로 감독을 평가하기에는 시청자들을 독특하고 괴랄한 세상으로 인도하는 이경미 감독의 능력을 우리는 도외시할 수 없습니다. 괴랄함을 우직함으로 밀고 나가는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각인시킵니다.
         

     

      


    전체관람가 시즌2가 방송이 혹시 될 수 있다면 이경미 월드를 다시 경험해보고 싶은 것은 그의 아랫집 자체도 기대가 되기도 하지만 그것 이상으로 그의 아랫집 메이킹 영상 또한 기대가 되고 있습니다. 단순히 이영애를 데리고 올 수 있는 인맥을 가지고 있다는 것만으로 이경미 감독이 대단하다고 이야기한다면 그의 매력을 반도 이해하지 못한 것입니다. 괴랄하지만 매력적인 이경미 월드를 직접 체험해보는 것 그것이 이경미 감독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방법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