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이전 포맷 즉 사우나 토크가 있었을 때에 김준호가 같이 활동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당시 유재석은 개그맨 후배들을 꽤 많이 함께하는 것으로 해피투게더의 식상함을 타개하려고 하였는데 결국은 실패하였습니다. 그런데 바로 그 때 즈음에 김준호는 개그콘서트와 1박2일로 인해서 - 개그콘서트가 주요 이유이기는 했지만 - 연예대상을 탔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피투게더에서는 제대로 활약을 하지 못했습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유재석이 있는 곳에서 다른 예능인이 1인자로 크기가 크기가 상당히 힘이 듭니다. 무한도전도 마찬가지이며 다른 예능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물론 2인자 정도는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유재석 밑에서 커서 1인자 역할을 하기는 힘이 듭니다. 그런데 이러한 경향성은 단순히 유재석이기 때문이 아닙니다. 유재석뿐만 아니라 강호동 그리고 신동엽도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같은 영향을 주게 되기 때문입니다.

      

최근 이승기가 집사부일체라는 예능을 새롭게 시작하는데 그러한 그가 사람들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는 강호동 옆이나 나영석 옆 즉 꽃길 예능이 이미 준비가 되어 있는 것이나 다름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승기는 척박한 땅으로 스스로 올라서 육성재, 이상윤, 양세형과 함께 새로운 예능을 개척하려고 합니다. 그렇게 하는 것만이 자신만의 예능 사단을 만들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입니다. 유재석 사단, 강호동 사단, 신동엽 사단 혹은 나영석 사단까지 그 안에 있으면 안정된 자리를 가질 수는 있겠지만 1인자가 되기는 힘이 듭니다.
   

 

 


만약 전현무가 나혼자산다를 통해서 자신의 존재감을 자리매김하지 않았다면 다른 많은 유재석과 함께하는 예능인들처럼 그도 유재석 밑에서 활동하는 예능인 중 하나가 되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강호동, 신동엽, 유재석 그리고 나영석 밑에 있는다는 것은 다른 곳에서 1인자 역할을 하는 것보다도 더 높은 위치를 가질 수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그렇기에 무한도전과 같은 예능에, 해피투게더 같은 예능에 예능인들이 물밀듯이 지원을 하는 것입니다.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한은정이 엄현경에게 자리를 내놓으라고 한 것을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한은정의 드립일 가능성이 높으니 말입니다. 그러나 한은정의 말은 반은 장난일 수 있지만 반은 진실일 수 있습니다. 최근 한은정이 드라마보다는 예능에 더욱 관심이 많아 보이는 행보를 보이기 때문입니다. 잡스를 비롯하여 발칙한 동거까지 한은정은 과거처럼 신비주의 컨셉을 유지하거나 도도한 이미지를 지속시키지 않습니다.
   

 

 


굴욕을 당하더라도 인지도와 화제성을 노리고 있으며 예능에서 고정으로 출연하는 것을 거부하지 않고 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예능 고정을 원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유재석에게 자신을 어필한 것은 그녀의 의도가 짙게 깔려 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꼭 해피투게더3가 아니라 하더라도 유재석과 함께한다면 그에게 있어 그 자리는 충분히 굴욕을 당하더라도 군침이 도는 자리일 수 있다고 보는 것입니다.
      

 

 


전현무나 김준호 그리고 이승기처럼 장래 예능 1인자 자리를 원하는 방송인이라고 한다면 유재석과 함께하는 것이 부담이 될 수도 있습니다. 노홍철이나 정형돈이 무한도전을 과감히 포기한 것은 이러한 측면도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한은정 같은 경우 예능에서 1인자 자리를 원하지 않습니다. 송지효나 엄현경처럼 유재석과 함께함으로서 캐릭터도 얻고 인지도도 쌓을 수 있으며 지속적으로 화제성을 유지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