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람이 좋다 허영란 남편을 보다듬다
    Commercial Media 2018.01.21 15:45

    아름다운 여배우가 돈이 많은 남자이거나 얼굴이 잘생긴 남자가 아닌 사람과 사랑하고 있다고 결혼했다라는 기사가 뜨게 되면 사람들은 이유를 알 수 없다는 듯이 많은 말들을 쏟아냅니다. 그리고 곧바로 여자가 무슨 약점이 잡히지 않았을까라고 쓸데없는 망상을 하기도 합니다. 정말로 사랑해서 자신의 짝을 만난 것뿐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곧잘 자신들의 생각의 부족함을 왜곡된 인식으로 극복하려고 한다라는 것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허영란과 그녀의 남편 김기환에 대해서 사람들은 궁금증을 가지고 있습니다. 둘이 어떻게 만났을까 그리고 어떠한 이유로 서로 사랑하게 되었고 결혼을 했을까라고 사람들은 알고 싶어합니다. 특히나 허영란은 배우로서 최고 주가를 날리고 있었을 때에 갑자기 사라졌다가 결혼을 하고 난 뒤 최근에 다시 방송을 통해서 복귀하면서 자신의 남편을 소개하였으니 사람들의 궁금증은 계속 커져갈 수밖에 없던 것입니다.

          

    그러나 허영란은 여느 남녀가 사랑하고 사랑의 결실로 결혼으 선택한 것처럼 자신도 그러했다라고 말을 합니다. 자신이 보기에 남편 김기환은 충분히 잘생겼고 잠재력도 있어서 미래의 가치를 생각하면 재벌이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허영란의 그러한 남편에 대한 사랑, 남편 바라기의 모습은 그녀가 올곧게 남편을 사랑하고 있고 남편을 믿어주고 있다라는 것을 시청자들에게 납득을 시킵니다. 그리고 그들이 결혼한 이유를 시청자들에 알게끔 해주기도 합니다.
       

     

     


    오늘도 배우 허영란과 배우지망생 김기환은 오늘도 자기 소개서를 돌리고 있습니다. 오디션을 보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정확히 말하면 방송가에, 그리고 영화 쪽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날이 다가오기를 바라면서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한 남편을 보면서 허영란은 자신도 공백이 있었던 때가 있었기에 그 공백의 시기에 얼마나 초조했던가라는 마음을 알고 있기에 남편을 믿어주며 기다려주고 있습니다.
       
    허영란은 충분히 인지도가 쌓여 있기에 자신의 인지도를 통해서 자신의 남편을 돕고 있습니다. 남편은 연극 배우 생활은 십여 년 넘게 하였지만 방송가에서나 영화 쪽에서는 신인 배우나 다름이 없기에 지금도 그들은 같이 자기야와 사람이 좋다와 같은 방송을 돌면서 인지도를 넓히기 위해서 방송을 통해서 대중에게 알려지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그러한 노력이 결실을 맞이할 때까지 그들은 그 노력을 쉬지 않을 것입니다.
       

     

     


    허영란과 김기환은 세차장과 카페를 대전에서 하고 있습니다. 결혼식 비용을 삼백만 원밖에는 들게 하지 않을 정도로 허영란도 김기환도 돈의 가치를 충분히 알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오히려 더 일거리가 없어서 초조해지더라도 그 공백의 시간을 기다릴 수 있습니다. 세차장을 하면서 카페를 하면서 시간을 여유롭게 운용하는 방법을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허영란은 알고 있으며 그녀의 남편인 김기환 또한 알고 있습니다.
        

     

     


    시간은 지나가고 그 시간이 지나가는 그 순간 속에서 일은 찾아온다는 것을 그녀는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남편인 김기환도 알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최고의 인지도와 화제성을 가진 배우로서 활동했던 허영란은 이제는 공백이 있는 남편, 아직은 비상하지 못하는 잠재력이 있는 남편 김기환을 기다려줄 줄 압니다. 그리고 그의 옆에서 그의 매니저로서 그의 성공을 돕기 위해서 지금도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