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인생술집 홍진영 김영철 오늘도 달리는 연예인
    Commercial Media 2018.03.23 08:55

    인생술집에 홍진영과 김영철 조합이 나오게 된 이유는 김영철이 홍진영의 곡을 받아서입니다. 원래 홍진영은 허경환에게 따르릉을 주려고 하였지만 라디오스타 촬영 중에 만난 윤종신이 그 곡을 김영철에 주면 어떻겠냐라고 권유를 하였고 허경환과 김영철이 홍진영의 픽을 받기 위해서 노래 한 소절을 부르고 누가 더 좋아요를 많이 받는지를 경주를 하게 되었고 그 때에 김영철이 더 진솔하게 부름으로 해서 김영철이 그 곡을 받게 되었습니다.
        


    트로트 가수로서 활동을 하고 싶어했던 김영철은 따르릉을 부르면서 대중의 사랑을 받기 시작하였으며 안되나용을 휘성과 부르게 되면서 레파토리 하나를 더 얹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 트로트 가수로서 행사를 뛰기에는 홍진영의 말로는 부족합니다. 그러나 김영철은 이제 시작이기에 자신의 부족함에 대해서 굳이 고민하지 않습니다. 새로운 노래를 계속 얻으면 그만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 둘이 인생술집에 나오게 되자 인생술집의 전체적인 색감이 다르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비난을 듣더라도, 악플을 보더라도 극혐이라는 말을 듣더라도 말을 계속 해야만 합니다. 예능인으로서 행사를 뛰는 가수로서 김영철과 홍진영은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그들을 바라보는 사람들보다도 더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그들은 인생술집에 출연하더라도 그 속에서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 할지를 먼저 생각하고 그대로 행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러한 그들이기에 인생술집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채로운 래퍼토리의 노래를 그들은 부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인생술집은 가수보다는 배우가 많이 출연하는 편입니다. 배우들 중에서는 예능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보여주기에는 여러모로 끼 즉 예능감이 부족한 사람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그들 입장에서는 예능에서 개인기를 보여주거나 웃기는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이 적은 인생술집에 나와서 과거 이야기를 하고 자신의 속내를 이야기하는 것에 편안함을 느끼게 됩니다. 굳이 웃기지 않아도 노래 하나 부르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는 만족해 하기 때문에 다른 예능에 출연하지 않아도 인생술집에 출연하는 배우들은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김영철과 홍진은 전혀 다른 마인드를 가진 방송인들입니다. 예능에서 나대기를 좋아하는 컨셉을 가지고 있는 김영철, 그리고 1년에 차 연료로만 1억을 쓰는 홍진영의 입장에서는 여러모로 자신에게 호의적이지 않은 환경에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뿜어내야만 합니다. 그렇기에 그들은 인생술집이든 어디서든 일단 자신의 분량을 채우기 위해서 노력하며 자신에게 적대적인 환경에서도 자신이 누구인지에 대해서 기분 나쁘지 않게 이야기할 줄 알아야만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김영철은 자신에게 기회가 있을 때마다 노래를 부르려고 하고 자신을 PR 하려고 합니다. 마찬가지로 홍진영 또한 애교를 보여달라고 하면 바로 보여주고 노래를 불러달라고 하면 바로 불러줍니다. 김영철 홍진영이 자신의 속내를 이야기하기는 하지만 마치 행사장에 있는 것처럼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주려고 노력합니다. 그렇다보니 어제 인생술집은 술집에서 이것 저것 이야기하는 그러한 컨셉은 아니었습니다.
        

     

     


    좀더 밝은 톤의 색감을 인생술집 영상에 뿌려놓고 그 안에서 김영철과 홍진영 그리고 김희철과 장도연, 김준현과 신동엽이 이것 저것 대화를 나누면서 노래도 부르고 노래에 호응도 하는 그러한 컨셉을 가졌던 것입니다. 색다른 모습, 색다른 색감을 인생술집에서 느끼다보니 이러한 스타일의 인생술집도 꽤 괜찮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입니다. 김영철과 홍진영은 오늘도 자신에게 맞춰져 있지 않은 바로 그 자리에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