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시즌2가 끝이 났습니다. 뒷맛이 개운하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시즌1에 비해서는 비약적인 성장을 하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계속 개운하지는 않았습니다. 현실을 보여준다라는 미명하에 각 에피소드가 끝이 날 때마다 재미보다는 여운을 남겨주는 전략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운하지 않고 여운이 남겨지다보니 이 다음에는 조금 나아지기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마음이 더욱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추리의 여왕 시즌2가 끝이 났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추리의 여왕 시즌3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역시나 주인공인 권상우 최강희 커플을 다시 보고 싶은 사람들이 많이 있기 때문이며 오민석과 함께 조연들도 계속 나와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기를 바라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이 척박한 환경 속에서 시청률과 화제성이 떨어진 시즌2가 종영된 지금 시즌3의 확답을 받기 위해서는 1퍼센트 부족한 모습을 보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시즌3를 위해서 후속타를 보여주는 것으로 시즌2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만으로 시즌3가 만들어지지는 않습니다. 김실장이 살아남았고 주인공의 형이 악의 세력으로 들어갈 수 있다라는 사실만으로 무조건 시즌3가 나올 것이다라고 예단하는 것만큼 위험한 것은 없습니다. 과거 OCN에서 TEN이라는 수사대를 만들었고 시즌2까지 종결시켰으며 시즌3를 위한 떡밥마저도 마련했지만 그러나 대략 두 가지 이유 때문에 아직까지 소식이 없었습니다.
     

 

 


첫 번째로 시즌에 참여했던 주조연들이 새로운 시즌에 참여하기 위한 메리트가 별로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 부분에 대해서만큼은 추리의 여왕이 낫다고 생각하는 것이 TEN의 주인공이었던 주상욱이나 조연급들이 정해져 있었지만 추리의 여왕은 새로운 멤버들 충원을 좀더 활발하게 했기 때문입니다. 원래 있던 멤버들과 새로운 멤버들의 조화가 시즌2에도 있었다면 시즌3에 새로운 멤버를 구성시키는 것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두 번째로는 TEN이 분명히 좋은 화제성을 가지고 있었지만 당시 OCN으로 방송되는 한계가 분명히 있었습니다. 지금과 다르게 그 당시에는 시청률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반해서 시즌3를 준비하는 추리의 여왕도 분명히 우려가 있습니다. 케이블과 종편의 선전으로 인해서 시청률이 고만고만해지는 공중파 드라마의 시청률의 한계를 추리의 여왕도 제대로 깨뜨리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좀더 참신한 소재를 장착하고 재미 있게 만들어내지를 못한다면 그러한 자신이 없다면 시즌3가 나올 때도 시즌2의 아쉬움을 그대로 간직할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추리의 여왕 시즌3가 방송이 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결국 시청자들로 하여금 추리의 여왕만이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한 그리움을 어떻게 생각나게 하고 신선한 에피소드 새로운 감각의 촬영을 통해서 대중의 관심을 받을 수 있느냐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시즌3, 시즌4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시청자 입장에서는 추리의 여왕을 계속 볼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김실장이 정말로 잡혀야 하는가 혹은 주인공의 형의 흑화가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좀더 짜임새 있는 구조를 가지고 참신한 소재를 가지고 시즌3로 다가온다면 - 시간이 충분히 걸릴 수밖에 없겠지만 - 그렇다면 추리의 여왕 시즌3를 기대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준비가 충분히 되어 있지 않은 상태로 돌아오게 되면 자칫 추리의 여왕이라는 좋은 시즌 드라마를 망치게 되고 더 이상 돌아올 수 없는 강으로 보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충분히 잘했지만 마지막까지 아쉬웠던 시즌2가 종영이 된 지금의 시점에서 시즌3를 기대하는 것은 유설옥과 하완승이라는 이 캐릭터가 너무나도 아깝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추리의 여왕 시즌3는 시즌2까지 아쉬웠던 부분들을 모두 털어버리고 참신함과 짜임새 있는 구조라는 양날개를 가지고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돌아온 바로 그 순간 추리의 여왕은 장기 시즌으로 갈 수 있는 다리를 구축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