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의 메인보컬이자 발라더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강타가 히든싱어5 첫 번째 출연자로 출연하였습니다. 아시다시피 히든싱어는 다른 사람이 그 가수의 노래를 그 가수보다도 더 잘 부른다는 컨셉의 예능입니다. 히든싱어가 처음 시작하였을 때부터 시청자들은 누가 모창 가수인지, 누가 진짜 가수인지를 찾아내기 위해서 귀를 쫑긋 하였었는데 대부분 많은 시청자들 그리고 출연한 판정단들은 자신들의 실패를 경험해야만 했습니다.
     


가려진 커튼 사이로 나오는 목소리들 중에서 누구의 목소리가 진짜 가수의 목소리인지 찾는 이 예능은 시즌5까지 오게 되면서 수없이 많은 전설적인 모창가수들을 얻어낼 수 있었고 많은 시청자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는 상황도 이어졌습니다. 판정단들은 자신들의 선택에 확신을 가졌었지만 그 확신이 휴지조각이나 다름이 없이 무너지는 것을 바로 그 다음에 경험하게 됩니다. 이 예능은 출연하는 가수뿐만 아니라 가수의 팬들마저도 가끔씩은 무너짐을 경험하게 됩니다.
    


    

HOT의 메인보컬이었던 강타가 출연하다보니 HOT의 멤버인 토니안, 이재원, 젝스키스의 멤버인 은지원과 강성훈, HOT의 팬인 박지선까지 과거 HOT를 사랑하였던 혹은 기억할 수밖에 없었던 수많은 사람들이 히든싱어5에 출연하였고 시청하였습니다. 그들은 꼭 강타가 우승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히든싱어5 첫 번째 에피소드는 강타가 나옴으로 해서 과거의 그 노래들로 인해 기억할 수 없었던 추억들을 다시금 회상하게 될 수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시청할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강타가 세 번째 경선에서 탈락해도 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강타 입장에서도 멘탈이 탈탈 털릴 수밖에 없는 것은 강타 본인은 자신의 모창을 하는 사람들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할 정도로 자신감도 있었고 모창 능력자에게 기대도 별로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정작 첫 경선부터 모창 능력자들은 그의 목소리와 분위기를 세련되게 잘 따라했었고 심지어 복제했다는 말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그는 압도적으로 자신의 모창 능력자들에게 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첫 경선부터 탈락 바로 전으로 몰리게 되면서 강타는 자신의 목소리에 너무 힘이 들어가는 것이 느껴졌고 그것이 결론적으로 그를 탈락으로 그리고 심지어 여장 분장으로 이어가게 만드는 단초가 되었다고 봅니다. 분명히 탈락을 한다고 해서 그의 무대가 아닌 것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자신의 노래를 판정하는 판정단들이 자신보다도 다른 사람을 선택했다는 그 이유 하나만으로 강타 입장에서는 충격과 공포를 느낄 수밖에 없었다고 봅니다.
      

 

 


마지막 경쟁자들과 경쟁을 다 마칠 때에 탈락을 경험했다면 아쉬움으로 끝이 날 수 있겠지만 3회전에서 탈락을 경험하면 울컥하는 마음을 뒤집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물론 눈물을 흘릴 이유는 없지만 - 자신의 목소리를 사랑해주었기에 모창을 잘 해줄 수 있었던 것이기에 - 그래도 아쉬운 것은 아쉬운 것이고 슬픈 것은 슬픈 것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히든싱어5 첫 번째 에피소드부터 강타는 마음이 무너질 수밖에 없었고 이후에 마음을 다잡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히든싱어5는 강타의 3회전 탈락이라는 충격적인 결과를 선보이면서 화려하게 부활합니다. 그러나 강타의 3회전 탈락이라는 결과가 강타의 문제가 아님을 출연자들도 판정단들도 그리고 시청자들도 알고 있습니다. 오히려 강타를 사랑하는 사람들, 강타의 노래를 따라부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그만큼 많이 있으며 그만큼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에 강타의 노래가 지금까지 불릴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주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