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블랙하우스 박종진 이준석, 막지 못한 몰락
    Commercial Media 2018.06.21 17:33

    보수의 몰락은 예견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보수가 이렇게나 빨리 무너질 줄은 아무도 알지 못했습니다. 서서히 보수 정당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 이뤄질 줄 알았던 가장 큰 이유는 지난 대선 때 보수 진영의 표심이 그렇게 적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썰전의 박형준 교수가 언급한 것처럼 외연을 확장시키지 못한 보수 정당의 선거는 그들을 지지하는 진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몰락을 막지 못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록적인 패배를 당하게 되었습니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보수진영의 두 대표 즉 바른미래당의 젊은 피라 할 수 있는 박종진 후보와 이준석 후보를 불러들여 이번 지방선거를 진단하게 됩니다. 이전까지 다른 시사 예능에서는 기본적으로 성공한 쪽의 이야기를 들어보거나 하태경 의원이나 박지원 의원처럼 쿨하게 자신의 정당의 실패를 인정한 사람들을 불러들였다면 이번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는 이번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입후보한 박종진 후보와 이준석 후보를 불러서 현장 상황을 들으려고 했습니다.
        


        

    물론 아직 방송이 시작되기 이전이기 때문에 그들이 어떠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지는 알 수 없으나 적어도 알 수 있는 것은 그들의 진단이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의 주류들의 이야기와는 많이 같지 않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특히나 박종진 후보나 이준석 후보는 선거 유세 이전부터 시작된 이후에 지속적으로 안철수 후보 때문에 고생을 하였던 사람들이기에 이들의 안철수 비토는 상상 이상이라 해도 무방하리라고 봅니다.
        

     

     


    그들의 하는 이야기는 어떻게 보면 뻔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잘못한 것 안다. 국민이 왜 우리를 심판했는지도 안다. 그리고 우리는 이런 식으로 다시 재기하겠다라고 말할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뻔할 수 있는 그들의 대담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는 보수 정당의 몰락이 보수의 몰락이 되지 않으며 보수 진영은 언제든지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지지율을 어쨌든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실수를 하고 실패를 연이어 하면 다시 국민은 그들을 돌아볼 것입니다.
            
    더 나아가 보수 정당이 환골탈태를 하고 자신들의 부족한 부분, 미약했던 지점을 확인하고 강화하기 시작한다면 의외로 빨리 보수의 수복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근대적인 사회복지 시스템을 가장 먼저 한 곳이 바로 독일의 보수 비스마르크였으며 우리나라에서 북한과 먼저 손을 잡았던 때와 바로 박정희 대통령 시대와 노태우 대통령 시대였습니다. 즉 보수가 자신들의 일을 하고 역발상으로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하면 언제든지 뒤집힐 수 있다고 봅니다.
        

     

      


    지금 보수의 가장 큰 문제는 박근혜 대통령을 잡고 있다라는 것 하나와 북한의 변화를 있는 그대로 보지 못하고 자신들의 틀 안에서 보기 때문에 반 평화 보수로 낙인이 찍혔기 때문입니다. 이준석과 박종진이 이러한 부분을 블랙하우스에서 점검할 수 있다면 하태경 의원과 더불어서 자신들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해서 명확하게 보수의 소장파들은 알고 있다라고 평가해도 무방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알지 못하고 있다면 혹은 유권자에게 핑계를 대는 몇몇 후보의 전철을 밟는다면 보수의 미래는 당분간은 없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