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정원에 강균성과 토니안이 출연한다고 합니다. 특히 강균성의 출연에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은 그가 정말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는 예능에서 한 번도 자신의 몫을 하지 않았던 적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는 충분히 대단한 예능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다시 한 번 생각해보면 비밀의 정원에서 강균성의 예능감을 보지 못할 수도 있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최근 예능이 다채로워졌다는 것 그리고 토크 예능이 과거와 달라졌다는 것은 예능을 제작하는 제작자들의 시선을 통해서 더욱 알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딱 두 부류의 예능만이 있었습니다. 토크 예능을 통해서 그 사람의 개인사 혹은 개인기를 알려는 예능 혹은 미션 수행을 통해서 예능인들에게서 재미를 뽑아내는 예능으로 말입니다. 실제로 보면 비밀의 정원도 토크 예능의 탈을 쓰고 있으며 개인사를 시청자들에게 알려주는 예능입니다.
    


    

그러나 비밀의 정원은 이전에 있었던 다른 예능들과 그 궤를 달리합니다. 이번 주 비밀의 정원에 출연한 게스트는 강균성과 토니안인데 한 주에 한 명만 심도 깊게 그 사람의 속마음을 살펴보는 것이 이 예능의 목적입니다. 단순히 강균성이 엉뚱한 자극을 받았을 때 어떠한 반응을 보이느냐로 웃음을 유발시키는 것이 아니라 강균성이 왜 그러한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서 심리학자 혹은 심리 치료사가 그 이유를 알려주고 그러한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인지하게 합니다.
   
지난 주 김새롬 편에서 김새롬에 대해서 자극적인 여러 이야기들이 나올 수 있는 충분한 여건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밀의 정원은 김새롬의 마음을 다독이는 역할을 오히려 더욱 많이 수행하여 그에게 괜찮다. 잘 하고 있다라는 말을 듣게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말을 들은 김새롬은 단지 자신의 속마음을 알게 된 것 이상으로 위로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출연자에게 위로를 주는 예능에 비밀의 정원이 들어가게 된 것입니다.
   

 

 


강균성을 생각해보면 연상이 되는 것은 엉뚱함일 것입니다. 개인기가 화려한 강균성은 가수로서보다는 예능인으로서 더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았으며 예능에 나오면 일정 정도 개인기를 보여주고 웃음을 만들어주는 것이 그의 역할이라고 사람들은 알고 있습니다. 그가 무슨 말을 하면 그것이 얼마나 이상한지에 대해서 자막을 통해서 혹은 패널들의 반응을 통해서 알려줌으로 해서 강균성은 원래 이상한 사람이구나 혹은 엉뚱한 사람이구나라는 마음을 시청자들이 갖게 합니다.
    
그러나 강균성은 엉뚱한 사람이 아닙니다. 철학을 가지고 있고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이며 자신만의 색감을 가지고 있는 가수이기도 합니다. 그가 사랑을 이야기하고 결혼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한다면 정말로 그러한 것이지 그가 엉뚱한 사람이기 때문에 그러한 이상한 생각을 한다라고 이야기해서는 안 된다고 봅니다. 우리는 우리 주변에 조금은 다른 사람과 생각을 특별히 다르게 하는 사람에 대해서 너무나도 쉽게 비웃어버립니다.
   

 

 


그리고 예능에서도 강균성과 같은 다른 사람과 다른 특별한 캐릭터를 가진 사람들을 웃음의 소재로 삼고 그 사람들이 얼마나 이상한지를 방송을 통해 보여주는 것으로 그 사람을 웃음꺼리로 만듭니다. 그러나 강균성은 웃음꺼리가 될만한 사람이 아닙니다. 오히려 그는 진지한 사람이고 생각의 깊이가 남다른 사람입니다. 비밀의 정원에서 그에 대해서 듣고 싶은 이유는 웃음이 아닌 특이함이 아닌 특별한 가수 강균성이 어떠한 사람인지 알고 싶어서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