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지훈과 윤호연 아나운서가 열애설이 났습니다. 그로 인해서 언론사들은 김지훈의 소속사와 윤호연 아나운서에게 연락을 하였고 그들 중 김지훈배우의 소속사에서 일단은 열애설을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둘의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고 둘은 친한 사이일 뿐이라는 그들의 전언은 어찌 보면 당연할 수 있습니다. 열애가 맞다고 하더라도 사진이나 동영상이 직접 돌기 이전까지는 맞다고 확인해줄 필요는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배우 김지훈과 윤호연 아나운서가 열애가 아니라 하더라도 부인한다는 말을 하지 않으면 수없이 많은 음모론이나 뒷 이야기가 나올 수밖에 없기에 배우 김지훈의 소속사 입장에서 소속사 배우의 이미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확실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대중에게 확인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번 배우 김지훈과 윤호연 아나운서의 열애설은 헤프닝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얼마 전 한 언론사에서 배우 김지훈과 윤호연 아나운서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설 연휴에 함께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으며 SNS를 통해서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언론사의 보도에 소속사에서는 김지훈과 윤호연 아나운서는 그저 친한 사이다. 여행 또한 다른 지인과 함께 갔으며 전시회 또한 다른 일행이 함께 있던 자리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실 유명인의 경우에는 그들의 사생활 특히 열애, 결별, 결혼, 이혼이라는 이벤트가 뜰 때마다 사람들이 그에 관심을 갖게 되는데 그 이유는 그들의 사생활 특히 감정적인 엮임은 대중에게 알리는 것만으로도 돈이 되기 때문입니다. 확인해주는 것만으로도 사람들은 관심을 갖고 페이지뷰와 지속적인 언론사의 인지도는 높아집니다.
          

    


그렇기에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나랴라는 소문은 대부분 실제로 적용이 되는 예가 없으며 언론사 입장에서는 조금의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되면 일단 열애설을 터트리는 것이 그들에게는 무조건 이득이 되기 때문에 이번 김지훈과 윤호연 아나운서의 열애설을 띄운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번 열애설은 그냥 헤프닝일 뿐이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