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호텔은 시작부터 우려를 가지고 시작된 것이 사실입니다. 비슷한 류의 예능들이 최근 많이 런칭이 되는 상황에서 달팽이 호텔만의 색깔을 갖출 수 있을지 많은 사람들이 의구심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영석 피디의 예능은 날이 갈수록 완성도를 갖추면서도 진화를 계속해나갔습니다. 꽃보다할배에서 시작된 관찰 예능은 삼시세끼, 강식당, 윤식당으로 이어졌으며 이러한 그의 도전은 나영석 예능 왕국을 세우게 되었습니다.
   


효리네민박은 윤식당의 다른 버전이 아닌가라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았지만 이효리만의 색깔을 그대로 녹여내는데 성공하였고 제주도에서 이효리의 민박집이라는 새로운 프렌차이즈를 성공시키면서 효리네민박집은 시즌2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새롭게 올리브와 TVN에서 달팽이 호텔을 런칭을 하게 된 것입니다. 김민정, 이경규 그리고 성시경이 출연한다고 하는 것은 분명히 대중의 관심을 받을만 하지만 그래서 다른 것은 무엇인데라는 질문을 밪지 않기에는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달팽이 호텔은 비슷한 시기에 출연한 다른 예능들과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만 했습니다. 어쨌든 외관부터 시작하여 게스트까지 효리네민박이나 윤식당 그리고 강식당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의 예능임을 천명하는데는 일단 성공하였습니다. 이경규와 성시경 그리고 김민정이 맡은 롤이 다른 식당들과는 전혀 다르다라는 것도 분명히 기대가 되는 면도 분명히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일단 달팽이 호텔은 이경규나 김민정보다는 성시경이 중심이 되는 예능입니다.
   

 

 


도시어부에 출연하는 사람이 이덕화, 이경규 그리고 마이크로닷이지만 이 예능에서 가장 중심을 잡고 있는 사람은 바로 이경규입니다. 누가 나이가 많은지가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고 있는 사람이 누구이냐가 중요한 것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경규가 비록 현장 답사를 하고 자기 생각대로 달팽이 호텔을 꾸몄으며 김민정이 아재미를 뿜뿜 풍기면서 자신의 존재감을 충분히 어필하였지만 그러나 달팽이 호텔은 성시경이 중심으로 움직이는 예능입니다.
       
달팽이 호텔은 외부에서 음식을 조달해서 먹이는 컨셉이 아니라 고정 멤버가 음식을 만들어내는 것이 컨셉입니다. 그렇다보니 음식을 잘 하는 멤버가 있어야 했고 결국 성시경이 뽑힌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성시경 본인의 입으로 언급한 것처럼 성시경은 오늘 뭐먹지에서 요리를 잘 한다라는 것을 인정받을 정도였습니다. 그러한 그가 달팽이 호텔에서 가장 중요한 직무인 요리사 쪽을 맡을 수밖에 없게 되고 그것은 결국 성시경이 메인이 될 수밖에 없다라는 것입니다.
   

 

 


첫날 방송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방송 자체가 성시경이 투입이 되면서부터 성시경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이경규는 성시경에게 휘둘리고 있고 김민정은 성시경과 관계를 맺고 이경규에 대항하는 컨셉을 - 장난 반이지만 -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가장 의미심장한 편집은 김민정과 성시경이 식재료를 사러 갔을 때에 이경규의 내용이 거의 편집이 되었다라는 것입니다. 이경규가 오죽하면 자기 혼자 내버려두고 가지 말라고 할 정도였습니다. 도시어부에서는 그러한 것 없이 알아서 분량을 만들어내는데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이경규는 마치 스스로 이번 달팽이 호텔에서는 - 첫회 방송에서만 그러한 것일 수도 있지만 - 자신의 존재감을 죽이고 성시경과 김민정의 존재감만이 나타나게 만들어냈습니다. 그렇게 됨으로 해서 프로그램 전체의 분위기는 생동감 있게 그러면서도 생생함을 느끼게 하였습니다. 이상은과 송소희와 같은 게스트가 출연함으로 인해서 프로그램의 분위기가 분명히 바뀔 수는 있겠지만 분명히 달팽이 호텔은 김민정 성시경이 어떻게 하느냐 사실 정확하게는 성시경이 어떻게 하느냐에 달린 예능이라 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