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이 사랑하는 배우, 대중이 사랑하는 가수, 흔히 이야기하는 - 물론 그 말의 의미 자체가 과연 맞는지는 확인될 수 없지만 - 국민 가수, 국민 배우와 같은 수식어를 달은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것 이상 즉 커리어와 실력 이상으로 사생활 문제가 흠이 없어야만 합니다. 국민 MC라고 불리는 유재석이나 국민 배우라고 알려진 안성기 같은 경우 사생활이라는 측면에서 그 어떠한 것 하나도 흠이 없었으며 그러한 흠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마저도 보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시다시피 국민이라는 수식어가 들어가는 사람처럼 흠이 없기 위해서 노력한다고 해서 그 흠들이 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국민이 그렇듯이 대중이 그러하듯이 그들도 흠이 있기에 그 흠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 노력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노력들은 앞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성공하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결국 대부분의 유명인들 그리고 방송인들은 그 흠으로 인해 훼손되는 이미지를 최대한으로 줄이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뿐입니다.

      

이번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하는 더원은 노래 실력만으로 따지면 우리나라 최고의 가수 중 하나라 할 수 있습니다. OST면 OST, 발라드면 발라드 자신의 역량을 대중에게 가장 잘 보여주는 가수이기도 하여 복면가왕에 출연을 하든 나는가수다2에 출연을 하든 심지어 중국의 나는가수다3에 출연을 하든간에 그에 대한 호불호와는 상관없이 그의 실력만은 인정해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그의 실력 그 이상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인기를 얻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역시나 이미지인데 그의 이미지가 그렇게 좋은 것은 아닙니다.
    

  

  


더원 본인이 원한 것이든 원한 것이 아니든간에 사람이좋다에 그가 출연을 한다는 것은 그 스스로가 이미지를 어느 정도 리부팅 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맞을 것입니다. 현재 그에 대해서 대중이 좋지 않다고 여겨지는 것은 두 가지 정도 되는데 하나는 가족사 문제이고 다른 하나는 보컬 트레이너로 있으면서 구타 의혹이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나 가족사 문제는 이번 사람이 좋다에 출연을 해서 어느정도 털고 가겠다라는 의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아시다시피 가족사 문제 특히 전 여자친구와의 문제는 상당히 유명한 것이기도 하여서 이번에 사람이 좋다에서 아무리 이 문제에 대해서 대중을 설득하려고 한다고 하더라도 대중이 설득이 될까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그의 가족사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이 없는 것은 아니나 그에 대한 이미지가 좋지 않은 사람들 그러면서도 그의 노래에 대해서 실력을 인정하는 사람들은 그의 가족사를 아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것이 현재 사람이좋다에 출연하는 더원이 가지고 있는 딜레마라 할 수 있습니다.
      

 

 


사람이 좋다는 아시다시피 출연한 출연자들에게 대중을 설득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다큐입니다. 예능은 아니기에 대중은 다큐에게 기대하는 진정성이 사람이좋다에는 있고 그 진정성 이미지를 덧입기 위해서 사람이 좋다에 출연하는 방송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 중에 더원이 이번에 도전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더원 입장에서는 사람이좋다에 출연을 해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기만 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물론모든 좋지 않은 이미지를 다 씻을 수는 없겠지만 최소한 과거의 이미지를 희석시킬 수만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최근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현우도 사람이 좋다 프로그램을 통해서 자신의 현재 상황을 진솔하게 보여주는데 성공하여 이전에 가지고 있었던 좋지 않은 이미지를 희석시키는데 성공하였습니다. 더원도 진정성을 가지고 사람이좋다에 출연을 해서 자신의 속내를 보여줄 수만 있다면 대중의 사랑을 받는데 성공할 가능성이 충분히 높다고 생각됩니다. 특히나 아이의 아빠로서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 너무 치장하지 말고 - 보여주기만 한다면 좋지 않은 이미지를 복구할 수 있기는 할 것 같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워낙에 좋지 않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서 그것이 가능할 지는 솔직히 미지수이기는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