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시즌2가 어제 처음으로 방송을 하였습니다. 김신영, 유세윤 그리고 이상민이 투입이 된 시즌2에 대한 아이돌 팬들의 우려가 많았는데 그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는 순간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아이돌 예능은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최고의 아이돌이라 하더라도 그들의 팬들로 시청률을 만들기는 힘들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방송국 측에서는 주간아이돌을 대중적으로 바꾸려고 하였고 그렇게 해서 어제의 결과물이 나오게 된 것입니다.
     


주간아이돌 시즌2의 가장 큰 문제점은 아이돌에 대한 이해가 없는 멤버들과 제작진들이 아이돌들을 병풍으로 세워놓고 뭔가 새로운 것을 하려고 하는데 그것이 아이돌 팬들에게도 대중에게도 그렇게 인정받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그들이 첫 회차를 삽질하고 있을 때에 주간아이돌 시즌1의 MC인 정형돈과 데프콘은 JTBC로 건너가 아이돌룸이라는 새로운 아이돌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이 예능에 주간아이돌 시즌1의 제작진이 같이 참여하기로 한 것입니다.
    


    

아니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주간아이돌 시즌2에 원래 제작진이 참여하지 못하게 되자 정형돈과 데프콘도 같이 하차를 선택하였고 이들이 모여서 아이돌룸을 만든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MBC 에브리원이 이런 식의 삽질은 이전에도 있었습니다. 정준하의 식신원정대가 종영이 되자 정준하는 제작진과 함께 다른 방송국을 찾아가서 식신로드를 방송하게 되었고 오히려 이 쪽에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되었던 전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시다시피 최근 무한도전이 시즌1을 종영하였습니다. 그런데 시즌1이 종영이 된 이유가 조금은 드라마틱한데 김태호 피디의 인터뷰에 따르면 작년 김태호 피디가 무한도전을 계속 끌고가기 힘들다고 판단하였고 유재석에게 무한도전에서 자신만 빠지고 새로운 제작진과 함께하는 것이 어떠냐라고 제안을 하였습니다. 김태호 피디의 제안에 유재석은 제작진이 나간다면 즉 김태호 피디가 나간다면 자신들 모두가 나가는 것이 맞다라고 김태호 피디를 오히려 지지하였습니다.
    
그로 인해서 무한도전의 멤버들은 최행호 피디와 함께하지 않게 되었으며 그로 인해서 무한도전 시즌1이 종영이 되었습니다. 모든 예능인들이 이러한 선택을 하는 것은 아닌데 이상하게도 유재석 라인이라고 말할 수 있는 혹은 무한도전 멤버들은 제작진과도 끈끈한 정 같은 것이 있어서 제작진이 그만두게 되면 자신들도 그만두고 그들과 함께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정형돈도 주간아이돌 시즌1의 제작진이 하차를 하게 되자 같이 하차를 선택한 것도 같은 이유였을 것입니다.
    

 

 


주간아이돌보다 아이돌룸이 기대가 되는 이유는 주간아이돌의 제작진과 출연진의 첫 회차 방송 때문입니다. 기본적으로 아이돌 프로그램은 아이돌들을 잘 아는 사람들이 해야 하며 아이돌들이 주목을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어제 주간아이돌 방송을 보면 그들이 아이돌 방송을제대로 준비를 했는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쉬운 모습뿐이었습니다. 특히나 축하사절단이라고 해놓고 아이돌들을 뒤에 세워놓고 MC들만 열심히 한다고 아이돌 팬들은 그 프로그램을 보려고 하지 않습니다.
    

 


5월에 런칭을 하게 된 아이돌룸에서 정형돈과 데프콘은 아이돌들을 주간아이돌 시즌1에서 조련하던 방식으로 조련을 할 것이며 새로운 코너들을 만들어낼 것입니다. 그들은 아이돌들에 대한 이해가 있으며 아이돌들의 팬들에 대한 이해도 있습니다. 아이돌룸도 대중성을 말하겠지만 그러나 대중성 이전에 아이돌 팬들을 아우르는 전략을 먼저 취할 것입니다. 주간아이돌2가 이번 한 달 내에 자리를 잡지 못하면 아무것도 못하고 시청자들을 잃을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