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다른 공중파 방송국이 대부분 예능을 하지 않아 대중의 관심이 사그라드는 가운데 SBS의 약진이 상당히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작년부터 시작한 미운우리새끼와 그와 같은 종류의 관찰 예능은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나게 되는데 부부 사이의 동상이몽 시즌2나 아내의 여행기를 담아 최근 시즌1이 끝난 싱글와이프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예능은 이러한 것이구나라는 것을 대중에게 목도하게 해준 것이 아이러니컬하게도 과거에 많이 아쉬움을 얻었던 바로 그 방송국의 예능이었습니다.
    


물론 방송의 정상화를 위해서 분명히 언론 자유를 위해서 싸우는 그들을 절대로 폄하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그 동안의 언론자유가 없다고 알려졌던 두 방송국의 현재 상태는 더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한 가운데 최근 런닝맨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게 되는 바람에 일요일 저녁 예능도 서서히 자신의 자리를 런닝맨이 찾아가고 있는 것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MBC는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하는 것이기에 아직 모른다 하더라도 KBS 정규 방송과 붙어도 어느 정도 대등한 싸움이 가능하다는 것 자체가 최근 런닝맨이 최고에 이르렀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합니다.

      

올해 초만 해도 런닝맨은 풍전등화와 같았습니다. 런닝맨의 메인 멤버 둘이 하차를 통보하는 과정이 상당히 매끄럽지 못하는 바람에 런닝맨이 종영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상황을 출연자들과 제작진이 한 마음으로 극복하고 난 다음에 새롭게 고정 출연자를 섭외하였는데 바로 양세찬과 전소민이었고 이 둘의 합류는 런닝맨의 침체된 상황을 반전시키기에 충분할 정도로 런닝맨의 에너지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오늘 방송에서도 나타난 것처럼 전소민과 양세찬은 기존 멤버들과 전혀 이물 없이 정말 완전히 동화된 모습을 보이면서도 이전 멤버들에게 없었던 다양한 재미와 추진력을 새롭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나 전소민은 그 유재석을 당황시키게 만들 정도의 사차원적인 매력을 유감없이 보여주는데 단순히 이상하다는 것을 넘어서서 재미를 창출하는 지경까지 이르러 현재 런닝맨의 일등공신이 바로 전소민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입니다. 최근 시청률의 반등세는 전소민의 활약에 기인한 바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런닝맨에서는 런닝맨만의 방식으로 휴가를 체험하였습니다. 그러나 아시다시피 아무리 기획이 좋다 하더라도 아무리 좋은 아이템이 있다고 하더라도 시청자들이 출연자들에게 몰입하지 않으면 재미가 없을 수밖에 없습니다. 전소민과 양세찬 그리고 모든 멤버들이 케미가 돋고 그들 가운데서 재미를 만들어내는데 충분하였기에 왁싱을 하는 모습에서도, 밭에서 일하는 모습도 그리고 라면뷔페를 먹는 모습에서도 시청자는 웃을 수밖에 없습니다.
   

 

 


어떤 의미로는 시청자 입장에서는 라면뷔페로 유재석과 같은 출연자들이 힐링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느끼거나 공감을 느끼기보다는 출연자들의 폼이 최근 살아났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공감을 느끼고 재미를 느낀다고 볼 수 있기에 라면뷔페로 출연자들이 힐링을 하든 안하든 왁싱으로 고생을 하든 안하든 그런 것과 상관없이 런닝맨의 시청률은 오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현재 런닝맨의 상황은 런닝맨의 수장이라 할 수 있는 유재석에게는 다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 해피투게더와 무한도전이 결방으로 대중을 만나지 못하는 상태이고 새롭게 슈가맨2와 넷플릭스 예능으로 대중을 찾아뵌다고 하지만 아직 방송이 시작도 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그러한 가운데 런닝맨이 제 궤도에 올랐다는 것은 굳이 라면뷔페를 먹지 않는다 하더라도 유재석 입장에서는 천군만마를 얻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고 생각됩니다. 그렇기에 아직은 폼이 많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런닝맨이 상승되면 상승될 수록 유재석에게는 마음의 쉼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