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의 배우 교체가 결국은 확정이 되었습니다. 최자혜 역으로 고현정에서 박진희가 되었던 것입니다. 드라마 중간에 출연하는 배우가 교체가 되는 일은 상당히 특별한 일입니다. 시청자는 일단 드라마가 시작이 되면 그 드라마 내의 출연 배우와 배역을 일체화시키는 방법으로 감정이 이입되며 내용들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게 됩니다. 그렇기에 일단 배우가 교체가 된다는 소식이 들려오게 되면 그 배우가 특별히 연기를 하지 못하거나 법적인 처벌을 받을만한 행동으로 처벌을 받지 않는한 반대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반응일 수밖에 없습니다.
        


조연 배우가 교체가 되는 것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시청자들인데 주연 배우가 교체되는 것은 당연히 그에 대한 비난, 질타가 많을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나 이번처럼 리턴의 제작 발표회부터 시작하여 고현정이라는 배우의 이름값으로 홍보를 주로 하였기에 고현정의 팬들부터 시작하여 드라마의 팬들 모두 리턴에서 고현정이 하차를 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제작진을 질타를 하게 되었습니다. 분명히 둘의 문제가 없었던 것은 아닐 것입니다. 즉 둘다 문제가 있다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확실한 것 하나는 리턴 제작진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사실입니다. 시청자들과 대중이 보기에 즉 외부에서 보기에 리턴 제작진들은 고현정의 이미지를 흠집 내는 것으로 배우 교체가 정당하다는 것을 인정받으려고 하였지만 사실은 그렇게 해서는 안 됩니다. 일단 배우 교체가 되었다면 즉 배우와 제작진이 합의가 틀어져서 헤어지기로 하였다면 고현정의 행복을 빌어주고 고현정은 리턴의 대박을 빌어주는 것이 가장 좋은 이별 방식이라는 것입니다.
    

 

 


리턴 제작진 혹은 제작진 쪽에서 나오는 소스들은 고현정의 잘못이 이 정도나 많았으니 무조건 고현정의 잘못이라고 주장을 하였고 언론들의 기사들이 나오면 나올수록 리턴 제작진에 대한 대중의 비난은 오히려 심해졌습니다. 대중이 보기에 배우와 제작진 그리고 방송국의 싸움은 제작진과 방송국이 갑이라고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그 상태에서 고현정에 대한 비난 기사들은 오히려 리턴에 스크래치를 낼 수밖에 없는 것이기에 아름다운 이별을 하고 리턴은 박진희와 함께 일을 해나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할 수 있겠습니다.
      
박진희로 교체가 되었습니다. 리턴 제작진 입장에서는 시청률이 걱정이 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구혜선의 경우처럼 배우의 병 때문에 배우가 부득이하게 하차한 것이 아닙니다. 그 때에는 구혜선이나 드라마 제작진 모두에게 응원의 소리가 가득했지만 리턴은 고현정에 대한 불리한 기사가 나오면 나올수록 오히려 리턴에 대한 질타의 여론만 가득한 상태에서 임신 중인 박진희가 후임으로 나오는 것은 리턴 제작진 입장에서는 엄청난 부담이 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어제 리턴 방송이 시작되기 이전에 사과문을 발송하였던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어찌 되었든간에 리턴은 시청자와 대중에게 피로감을 주었으며 자신들의 불화만 내보이게 된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리턴 입장에서는 고현정은 무조건 잊고 박진희와 함께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 재미와 공감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노력해야만 합니다. 또한 시청률로 지속적으로 시청자들의 상황들을 체크하고 더 재미 있는 방송을 만들려고 노력해야만 할 것입니다.
    

 


어제 리턴의 시청률은 17퍼센트이며 박진희가 출연했을 때에 20퍼센트로 최고 순간 시청률을 거뒀습니다. 최근 드라마들의 성적 중에서는 가장 좋은 시청률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은 안심하기에 이릅니다. 지금의 시청률은 최근의 분란으로 인해서 궁금해 하는 시청자들이 찾아본 것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화제성을 발판으로 해서 얻어낸 관심을 재미와 공감 그리고 의미를 심어줄 수 있는 내용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수 있다면 화제성이 고공 시청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