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PD가 드디어 칼을 뽑았습니다. 김태호 PD는 오늘 놀면 뭐하니라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고 그 위에 릴레이 카메라라는 형식으로 만들어낸 여러 영상들을 한꺼번에 올렸습니다. 특히나 이 영상의 중심에는 바로 김태호 PD의 페르소나라 할 수 있는 유재석이 있는데 그에게 소형 카메라를 하나 던져주고 일상을 촬영을 하라고 한 것입니다. 물론 유재석은 자기 혼자 하지 않고 이후에 조세호, 태항호 그리고 유노윤호, 유병재 등으로 카메라가 넘어가버렸습니다.
     


사실 김태호 PD는 아시다시피 무한도전으로 대박을 친 연출자입니다. 단순한 대박이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를 뒤흔든 역작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당연히 무한도전 다음을 만들어내기가 힘든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하겠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무한도전2를 만들기에는 무한도전을 만들 때와 방송 환경과 우리나라 시대 환경이 녹록치 않습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새로운 도전을 할 수밖에 없었고 그것이 바로 릴레이 카메라입니다.


    


이 릴레이 카메라를 시도하고 유튜브를 통해서 선보인 이유는 첫 번째 무한도전을 넘는 것이 아니라 피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무한도전과 비슷한 류를 만들면 그것으로 인해서 김태호 PD는 지속적으로 비교를 당하면서 비난을 들을 것이 뻔합니다. 그렇기에 그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 1인 미디어 플러스 관찰 예능을 만든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로 놀면 뭐하니를 만들게 된 이유는 역시나 유재석 때문입니다.
    

 

 


유재석은 관찰 예능을 잘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날 것 그대로를 보여주기보다는 시청자에게 코미디적 요소를 꼭 집어넣으려고 합니다. 그러한 유재석에게 카메라 하나를 던져주고 가버리면 유재석의 입장에서는 원하지 않아도 1인 미디어와 관찰 예능을 시도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유재석은 자신이 혼자 하지 않고 다른 출연자에게 카메라를 넘겨주는데 나중에 다시 받게 됩니다.
     
무한도전을 하는 도중에도 김태호 PD는 유재석에게 관찰 예능을 하기를 원했지만 유재석은 그것을 거부하였고 결국은 이런 식으로 유재석을 새로운 세대의 예능으로 들여보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태호 PD가 릴레이 카메라를 통해서 예능을 시도하게 된 이유 중 마지막은 처음부터 무게감 있게 나오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기 때문일 것입니다. 김태호 PD도 알고 있습니다. 자신이 하는 예능에 대해서 사람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는 것을 말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무한도전급의 성공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무한도전 자체도 처음 시작은 미약하기 그지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김태호 PD는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즉 조심스럽게 그리고 조그맣게 처음 시작을 만들고 하나씩 콘텐츠를 만들어가면서 덩치를 키우려고 하는 것이 목적인 것 같습니다. 결국 김태호 PD는 무한도전을 피하고, 유재석을 새로운 예능 환경에 적응시키며 대중의 기대감을 최대한 피하는 것으로 릴레이 카메라 놀면 뭐하니를 시도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