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에 임재욱 박선영이 찾아왔습니다. 물론 임재욱은 지난 주에 얼굴을 보여주었고 박선영은 드라마 출연 때문에 오늘 찾아왔지만 둘은 원래부터 친한 사이였습니다. 둘이 친하게 된 결정적인 원인은 박선영이 임재욱의 회사에 들어갔기 때문입니다. 즉 임재욱이 사장이고 박선영이 직원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물론 임재욱은 박선영을 직원이라고 부르는 것을 원치 않지만 말입니다. 그런데 둘이 같이 있는데 이야기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말 그대로 러브라인을 그리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예능에서 러브라인이 만들어지는 것은 정말로 드뭅니다. 신효범이 아무리 둘의 관계가 이상하다고 이야기해도 시청자들은 알고 있습니다. 저들은 방송 중에서나 저렇게 살갑게 대화를 하지 방송 외에는 전화조차 안 한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물론 한 소속사 안에 있는 사장과 직원 관계이다보니 둘은 더 가까운 사이일 가능성이 높기는 하나 둘이 만난 것이 2주만이라고 하니 둘의 관계가 어떤지에 대해서는 충분히 예상 가능할 것입니다.
    


    

예능에서 제작진들이든 출연진이든 케미를 만들어내는 것은 하나의 재능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과거 리얼 예능에서 이 부분을 공략해서 성공했던 MC들이 바로 유재석 강호동이었고 그들은 천생연분이나 엑스맨, 패밀리가 떴다 그리고 런닝맨을 통해서 수없이 많은 예능 커플들을 만들어내었습니다. 예능에서 케미를 만들어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이성 커플이든 동성 커플이든 러브라인이든 티격태격 라인이든 만들어내지 않으면 밋밋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사정은 지금 관찰 예능의 시대로 들어가도 같습니다. 심지어 시사 토크 예능에서도 케미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노력하는 것이 시청자들이 그들의 케미에 흠뻑 빠지게 되고 몰입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볼 때 불타는 청춘이 성공하게 된 가장 큰 원인을 출연진들간에 케미가 계속 살아나고 새롭게 커플을 이뤄주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제작진의 요청을 출연진이 원하지 않으면 출연하지 않으면 그만일 정도로 출연자 풀도 넓고 말입니다.
    

 

 


어떤 식으로든 출연자 사이에 엮을 수 있는 관계는 다 엮되 한 커플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면 나머지 커플은 잠잠하게 만듭니다. 마치 과거 무한도전에서 유재석 박명수 커플이 두드러지게 대중의 사랑을 받을 때에는 그 커플에 모든 편집의 역량을 동원하지만 유재석 정형돈 커플이 독보적일 때에는 유재석 박명수 커플의 이야기를 극도로 줄이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러한 케이스는 불타는 청춘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구본승과 강경헌 그리고 이하늘의 삼각 관계를 만들려고 하다가 이하늘이 결혼한다는 소식에 이하늘과 강경헌의 이야기는 극도로 줄이고 - 이미 촬영은 충분한 분량을 했음에 틀림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 오히려 임재욱 박선영의 회사 내의 이야기 그들 서로간의 이야기를 조금씩 분량을 만들어내고 송은이 구본승의 친구 케미 즉 동갑 케미를 만들어내는 것도 이하늘 강경헌 이야기를 만들어내었던 부담감을 경감시키기 위해서라 할 수 있습니다.
    

 

 


예능은 예능일 뿐 심각해질 필요가 없습니다. 물론 그 안에서 정말로 커플이 탄생한 경우 즉 강수지 김국진의 경우가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은 서로에게 좋은 감정을 갖는 것이 아니라 비지니스적으로 혹은 예능 내에서만 좋은 감정을 갖는 것으로 시청자들이 느끼게끔 유도하는 것으로 편집과 자막 그리고 출연진의 적절한 있는듯 없는듯 한 연기를 보여주는 것이니 말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보더라도 임재욱 박선영의 사장 직원 케미는 꽤 좋았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