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 출연하지 않으면 시청자들은 잘 모릅니다. 정확히 말하면 잘 되는 예능에 나오지 않는 예능인들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은 그리 많지 않다고 보시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과거에는 공중파 예능에만 대중이 신경을 썼지만 지금은 JTBC와 TVN이 대중의 관심을 받는 예능들을 소유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최근에는 다른 종편들이나 케이블 방송에 출연하는 것도 시청자들이 어느정도 알고 있기에 일단 예능에 출연하기만 하면 대중은 그 사람이 활동하고 있구나라고 인지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최근 박수홍의 인기가 과거에 비해서 상당히 높아졌는데 그 이면에는 미운우리새끼 출연이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을 하게 되면서 다른 예능들에서 MC 역할을 하기도 하고 패널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김용만은 뭉쳐야뜬다를 시작으로 해서 다양한 예능들에 MC로도 패널로도 활약을 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보여주고는 하는데 이들이 지금 갑자기 뜬 것처럼 보이지만 특별히 박수홍 같은 경우 교양 프로그램이나 뜨기 이전 쿡방 프로그램에서 지속적으로 활동을 하였습니다.

      

즉 핫한 예능, 예능 트렌드에 맞는 그러한 예능에 출연한 사람들만 대중은 기억을 합니다. 그렇기에 당연히 어제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박경림이 스스로 언급한대로 자신에게 사람들이 왜 방송에 나오지 않느냐라고 말을 할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실제로 그가 연예대상을 차지하였을 때 박경림도 주말 프라임 시간대의 예능에서 활약하고 있었지만 지금은 방송에서 거의 볼 수 없으며 라디오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진행을 하고 있을 뿐이라 사람들이 그의 지금의 동정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는 지금도 아주 잘 살고 있습니다. 그는 지금도 자신이 할 수 있는 행사들을 뛰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라디오 방송을 하며 지금도 일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어제 비디오스타에는 박경림, 이수영, 정정아, 박슬기, 하지혜가 출연을 하였습니다. 박경림의 절친 특집이라고 봐도 무방할만큼 그와 친분이 있는 사람들만 나오게 되었는데 특히 이수영은 정말 오랜만에 TV로 얼굴을 보게 되어서 반가울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위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박경림은 라디오를 통해서도 활동을 하고 있지만 특별히 영화 제작보고회 때 그가 거의 사회를 본다고 합니다. 개그맨들 혹은 예능인들이 이 제작보고회 사회를 잡기 위해서 동분서주하고 있지만 아직 박경림의 절대적인 지분을 범접할 수 없을 정도라고 합니다. 그가 그렇게나 절대적인 영향력으로 한국의 영화 제작보고회를 대부분 잡을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결국 그녀의 사람을 관리하는 힘 때문입니다.
   

 

 


즉 아무리 기대가 되는 영화라 하더라도 먼저 잡힌 약속 즉 선약이 있는 영화 제작보고회가 있다면 그것 먼저 한다고 합니다. 돈을 더 많이 주더라도, 혹은 더 많은 대단한 배우들이 나온다 하더라도 약속 하나를 지키는 것 하나만으로 영화계 사람들을 잡을 수 있는 힘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그의 노련함이자 사람을 대하는 모습은 섹션의 터줏대감이 되어버린 박슬기의 예에서도 나오게 되는데 떠나는 작가라도 그 사람에게까지 친절하고 손편지를 보내는 방식으로 마음을 표현하는 모습 때문에 섹션에서 개편 때마다 살아남을 수 있는 원동력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결국 사람이 만나서 사람이 일을 하는 것입니다. 박슬기나 박경림이나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라서기 위해서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지도 충분히 고민해야 하지만 그것 이상으로 사람 사이에서의 신의를 지키고 신뢰를 보낼 수 있도록 상대와의 약속을 분명히 지키며 계속 인간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인맥의 관리마저도 하는 것 그것이 지금 많이 방송에서 볼 수는 없지만 아직도 활발하게 영화계의 손짓을 받는 이유라 볼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