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의 리더이자 팀원들의 정신적인 지주라 할 수 있는 비아이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디스패치에서는 비아이가 지난 3년 전에 카톡을 통해서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을 그대로 기사로 내보냈습니다. 당연히 인터넷은 발칵 뒤집혔고 YG는 확인을 해보고 난 뒤에 발표를 하겠다고 하였습니다. 빅뱅의 승리에 이어 아이콘의 비아이가 만약 마약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그 파괴력은 감당하기 힘들 정도라 하겠습니다.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와 LSD 등 마약류를 구매하려고 한 정황이 포착되었다고 발표하였는데 이는 마약류 관련 피의자와 비아이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었습니다. 디스패치의 기사를 통해 나온 주장은 비아이가 마약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으며 계속 구매하고 싶다는 의도를 보였지만 그러나 실질적으로 경찰서에서는 비아이의 마약 의혹에 대해서 그 어떤 조사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 YG 측에서는 YG는 2개월에 1번씩 미국에서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하고 있으며 아이콘도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했을 때에 비아이를 포함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라고 주장하였습니다. 그렇기에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힌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YG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그렇게 단단하지 않다라는 것입니다.
     

  


여기서 더 나아가 최근 버닝썬과 결탁이 확실시 되고 있는 빅뱅의 승리와 의혹이 계속 나타나고 있는 양현석까지 디스패치에서 비아이에 대해서 언급을 하였다고 해서 무조건 디스패치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매도를 할 수 있을 정도로 YG가 녹록하지 않은 상태라 하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최근 경찰과 YG의 결탁의혹이 조금씩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 지금 비아이의 의혹도 결국 사실로 밝혀지는 것이 아니냐라는 우려가 있습니다.
     

 


비아이의 마약 의혹 정확히 말하면 카카오톡을 통한 마약 구매 의혹에 대해서 명명백백히 밝혀야만 하지만 최근 들어서 불고 있는 경찰에 대한 적어도 이번 버닝썬 게이트 그리고 YG 수사의 불신의 문제로 인해서 결국 공수처나 혹은 특별검사의 수사가 아니면 비아이에 대한 수사도 그리고 YG에 대한 수사도 제대로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하는 대중의 확신이 있기에 YG와 비아이가 디스패치의 의혹을 벗을 길은 난망하다고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