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는 예능이라는 장르에서 다양한 시도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그 중 크라임씬은 시즌1에서 시즌3까지 대중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는 시즌제 예능입니다. 추리를 기본으로 하여 스토리텔링을 집어넣은 크라임씬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하고 흥미를 가지고 보고 있습니다. 물론 다른 채널에 있는 윤식당이 워낙에 대박을 쳤기에 크라임씬 시즌3의 시청률이 그리 높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기도 합니다.
  

 

 


크라임씬 시즌1에서 홍진호와 박지윤은 추리남매로서 두각을 나타냈지만 시즌2에서는 장진에게 추리 쪽에서는 완전히 밀려버렸습니다. 기세라는 측면, 그리고 얼마나 맞추냐라는 측면에서 그러한데 장진 감독은 시즌2 초반부터 인문학적 추리, 삼각형 추리, 스토리 텔링과 같은 다양한 기법을 사용하여 어떤 사건, 물건이 있으면 그것이 왜 필요한지에 대해서 고민을 하고, 일단 이야기를 만들어봅니다. 그렇게 함으로서 재미를 추구하기도 하지만 그러한 그의 스타일이 크라임씬 제작진과 맞기에 그의 추리가 맞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크라임씬 시즌2 미인대회 살인사건에서 장진의 그 유명한 "강남아 어디 있다 온거니"라고 말하며 수갑을 채우는 모습은 크라임씬 시즌2의 가장 핫한 장면이기도 하며 장진이라는 캐릭터가 크라임씬에서 어떠한 위치를 차지하는지, 그리고 왜 그를 크라임씬 시즌3에 다시 불러들일 수밖에 없는지를 보여줍니다. 크라임씬 시즌3에 참여한 크라임씬 시즌2의 멤버는 각자, 연기 강자 박지윤, 추리 강자 장진, 범인 강자 김지훈으로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장진 감독이 이번 시즌3 에피소드2인 스타셰프 살인사건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어필하였습니다. 사실 이번 에피소드2의 탐정은 양탐정 즉 양세형입니다. 양세형은 지난 에피소드1인 대선후보 살인사건에서도 보인 것처럼 자신이 크라임씬에 필요한 존재임을 증명하기 위해서 추리 측면에서 계속 노력하고 있습니다. 비록 마지막에 틀렸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비난하기 어려운 것은 그가 정말로 열심히 노력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장진 감독은 그러한 양세형의 노력을 말 그대로 어린애처럼 따돌렸습니다. 범인인 김지훈의 후일담에서 장진 감독이 자신을 어떻게 몰아쳤는지를 말할 때 시청자들이 짜릿해 할 정도로 정말로 장진 감독은 시청자로 하여금 누가 범인인지에 대해서 명확하게 그리고 예리하게 찔러버렸습니다. 인스타그램의 내용 중에서 일주일 전에 다른 곳으로 파티를 옮긴다라는 사실이 있었는데 그것을 피해자인 최우진 셰프에게 왜 일찍 알리지 않았는지에 대해서 질문하였을 때 김지훈은 할 말을 잃었을 정도입니다.
  

 


양세형 탐정이 절대로 못한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양세형 탐정이 장진 감독이 가진 것을 가지지 못한 것은 사실입니다. 양세형 탐정은 증거에만 매몰되어서 송부솊에만 필이 꽂혀서 자신이 볼 수 있는 것만 보게 되었고 보고 싶은 것만 보게 되었습니다. 그에 반해 장진 감독은 다른 사람들이 보지 못했던 것을 보고 그것을 통해서 자신의 추리를 완성하였으며 말 그대로 인문학적 추리의 완성을 보여줬다 할 수 있습니다.
  


다시 이야기하지만 양세형 탐정의 한계는 있으나 그것이 그를 비난할 수 있는 근거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양세형의 단서들은 다른 용의자들 아니 출연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하려고 하는 그의 모습 그리고 댓글에 신경쓰는 그의 모습이 많이 안타깝기도 합니다. 그러나 열심히 하는 것 이상의 재능이 있는 사람이 있을 뿐이고 그러한 사람이 바로 장진이었다라는 것이 흥미로울 뿐입니다. 양세형 탐정도 장진 감독도 어제는 정말로 잘했다라고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