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틴 주결경이 중국 재벌 왕쓰총과의 열애설이 튀어나왔습니다. 주결경의 중국 소속사 측은 악의적 루머라고 일축한 상황입니다. 주결경과 왕쓰총의 열애설이 튀어나온 이유는 최근 중화권 커뮤니티를 통해 주결경과 왕쓰총이 일본 여행을 떠났다며 사진을 짜깁기한 내용이 확산되었기 때문입니다. 루머라는 것은 아시다시피 한 번 퍼지게 되면 그 연료가 다 소진될 때까지 지속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주결경과 왕쓰총의 열애설 루머는 중국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는데, 이에 대해 주결경의 중국 소속사인 성찬성세 측은 3일 공식 성명을 내고 "온라인 상의 왕쓰총, 주결경 동반 일본 여행은 악의적으로 꾸며낸 것이며, 사실과 멀다. 해당 유언비어를 퍼뜨린 네티즌에게 사실이 아닌 내용을 삭제하라고 요구했으며 계속 루머가 확산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 본 회사는 이미 북경 성권 법률사무소에 전권을 위임하여 단호하게 그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주결경의 중국 소속사 측에서 왕쓰총과의 열애설 루머에 대해서 강력하게 부인하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나 주결경의 상품성 때문입니다. 현재 주결경은 프리스틴 멤버로 현재 중국 예능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데 우리나라에서 활동하는 것보다도 훨씬 더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으며 중국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상황이기에 한 번 이미지가 먹칠이 되어버리면 돌이킬 수 없는 이미지의 피해뿐만 아니라 금정적인 피해까지도 볼 수 있습니다.
     

 


중국이나 우리나라나 한 번 악성 루머가 나오게 되면 그 루머를 해소할 수 있는 방법 자체가 요원한 상황입니다. 특히나 재벌과의 염문설은 여자 연예인에게는 치명타나 다름이 없기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한국 쪽 소속사가 아닌 오히려 중국 쪽 소속사에서 주결경을 보호하기 위해서 강력한 처벌을 공언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볼 때에 오히려 주결경이 중국에서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지에 대해서 확인이 된 것이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중국 재벌인 왕쓰총과 프리스틴 멤버인 주결경의 열애설은 소속사에서 언급한대로 루머일 뿐이고 일본 여행을 갔다고 주장된 인터넷 상의 말들은 짜집기에 불과한 것이라는 것을 명확하게 알고 있어야 할 것입니다. 루머를 생산하는 것도 처벌을 받지만 루머를 옮기는 것 즉 확산시키는 것 또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라는 사실을 명확하게 인지해야만 할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