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많았고 관심도 많았던 유시민의 알릴레오 첫 방송이 어제 팟캐스트와 유튜브를 통해서 송출이 되었습니다. 유튜브에서만 초기 조회수가 5만 명 그리고 지금 시각 현재 23만 명이 된다라는 것은 그 많은 사람들이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관심이 있어서 봤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만큼 이후 가장 핫한 정치 유튜버는 유시민이 될 가능성이 높으며 가장 핫한 정치 유튜브 채널은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이렇게까지 반응이 뜨거웠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사실 여러가지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유시민이라는 인물이 지금까지 걸어왔던 그 길은 다른 정치 유튜버랑은 궤를 달리한다고 봅니다. 무엇보다도 유시민은 대중 정치인이면서 대중 예능인입니다. 말이 좀 이상할 수 있어도 현재 유시민의 위치는 대중적인 말에 방점이 찍힐 수밖에 없습니다.
    


    

유시민은 정치에서 손을 떼었다고 이야기하지만 그러나 아직도 정치적인 인물입니다. 그렇다보니 대중성과 정치적인 견해가 합해져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게 됩니다. 이는 마치 김어준의 그것과 마찬가지인데 김어준과 유시민을 가르는 것은 편향성입니다. 김어준은 진보 편향으로 완전히 한 쪽으로 치우쳤다고 한다면 유시민은 보수 진영의 사람들도 좋아하는 유명인입니다. 당연히 그에 대한 사람들의 마음은 좀더 유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진행자는 바로 유시민입니다. 이전까지 유시민은 시사 예능인 썰전에서도 인문학 예능인 알쓸신잡에서도 진행자의 역할을 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 말은 그가 온전히 자신의 뜻대로 프로그램을 이끈 적이 없다는 말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러한 그가 정치적인 영향력으로 문정인 특보나 배종찬 여론조사 전문가를 데리고 자신의 생각대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하니 사람들의 관심이 들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의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아직 첫 방송에 불과하다는 사실입니다. 첫 방송에 조회수가 5만 명이 된다는 것은 이후 방송에서 더 많은 사람들을 끌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현재 유시민은 과거와 다르게 진보 진영뿐만 아니라 보수 진영에 속해 있는 사람들도 더 이상 미운 눈으로 바라보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물론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보수 진영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찾아보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분명히 관심을 가지면서 추이를 지켜볼 가능성은 높다고 봅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추측하기로는 유시민은 조금씩 방송에 더 많이 출연할 것입니다. 방송에서 유시민을 원하는 제작진들이 많이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방송에 노출이 계속 되면 당연히 유시민이 직접 진행하는 유시민의 알릴레오의 구독자 수나 조회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유시민은 홍카콜라TV와 같은 보수 진영과 경쟁을 하지 않는다고 말을 합니다. 팩트만을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말입니다.

     

  

  

    


그러나 다른 의미로 홍카콜라TV를 비롯한 다른 정치 시사 유튜버들은 유시민의 상대가 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콘텐츠가 충분히 있고 방송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홍보를 하게 되면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자칫 백만 이상으로 구독자가 올라갈 수도 있다고 봅니다. 심지어 유시민의 알릴레오의 수익으로 노무현재단의 재정을 충분히 채울 가능성마저 있는 것입니다. 지금의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다른 정치 시사 유튜브들과 궤를 달리한다 볼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