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이사장이 알릴레오 유튜브를 틀고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증권사 직원 김경록 씨를 불러서 언론에 의해서 왜곡되고 검찰에 의해서 유출된 사안에 대해서 직격 인터뷰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인터뷰를 통해서 검찰의 안타까운 모습, 언론이 언론답지 못한 모습을 국민은 알게 되었습니다. '이게 나라냐'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말입니다.
     


최근 조국 장관 이슈로 인해서 전 나라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 안에는 조국 장관과 그 가족의 불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언론, 자유한국당 그리고 검찰의 커넥션이 있어 보입니다. 특히나 언론과 검찰이 서로 끈이 있다는 사실에 대해서 사람들이 국민들이 알게 되고 그로 인해서 촛불집회가 들불처럼 일어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실 검찰의 수십 건의 압수수색, 별건의 별건의 별건의 수사, 고강도 사퇴 압박과 같은 모습은 검찰이 얼마나 큰 힘을 가진 존재들인지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알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검찰은 기소와 수사의 권한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기소의 권한이 더 셀 수밖에 없는 것이 수사 권한은 경찰과 나눠가질 수 있지만 기소의 권한은 독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기소를 할 권한과 기소를 하지 않을 권한을 모두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두려울 정도입니다.
   


유시민 알릴레오 유튜브에 인터뷰를 응한 김경록 씨를 통해서 조국 장관의 가족들에 대해서는 그렇게 철두철미하게 조사하고 기소를 하면서 패스트트랙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도 기소를 할 생각도 의지도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 지금의 검찰입니다. 그들이 정치를 하고 있지만 잘 하지 못한다라고 말하는 것은 바로 이 때문입니다. 검찰의 의도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검찰은 자신들의 의도에 따라서 기소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에서는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 관리자 김경록 씨를 불러들여서 지금까지 왜곡되었던 언론의 민낯을 보여주었습니다. 아무리 소상하게 이야기하더라도 그들은 자신들이 보고 싶은대로, 듣고 싶은대로, 믿고 싶은대로 기사를 쓰고 그로 인해서 더 왜곡된 여론만 형성이 됩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의 건재는 다행스럽기만 합니다.
   

  


언론은 스스로가 왜 지금 그렇게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는지를 확인해야만 할 것입니다. 자신들에게 이득이 되는 이야기만 들으려고 하고 그대로 기사를 쓰려고 하는 그들의 모습은 더 이상 그들이 국민의 눈과 귀라는 수식어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그렇기에 알릴레오 유튜브로 나오는 그 내용을 제대로 확인하는 것부터가 그들이 다시 바로잡히는 길이라 하겠습니다. 그렇게 하지는 않겠지만 말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