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호 피디가 드라마 시리즈로 만들어서 유명한 응답하라 시리즈의 남자 주인공들은 대대로 여자 주인공의 남편이 되는 사람들입니다. 응답하라 1997의 윤윤제는 성시원의 남편이 되었으며 응답하라 1994의 쓰레기 김재준은 성나정의 남편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응답하라 1988은 조금 미묘합니다. 여자 주인공 성덕선의 남편으로 최택이 되었지만 그러나 최택이 처음부터 방송 내에서 두각을 나타냈다기보다는 방송 초반에 성덕선의 남편감으로 김정환이 도드라지게 먼저 나타났기 대문입니다.
    


응답하라 시리즈의 남편이 된 주인공의 성격 즉 윤윤제나 쓰레기 김재준이나 모두 츤데레 형식의 거칠은 남자들이었는데 응팔의 남자 주인공이자 성덕선의 남편인 최택은 츤데레라기보다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와 같은 남자였기 때문에 류준열이 분한 김정환이남편이라고 남자 주인공이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습니다. 그래서 택이 어차피 남편이라고 하는 어남택보다는 류준열이 분한 김정환이 남편인 것이 분명하다고 하는 어남류가 더 많은 지지를 받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김정환은 첫사랑의 아이콘이었지만 동시에 잊혀진 사랑의 아이콘이었습니다. 친구를 사랑하였기에 친구를 위해 여자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고 그 포기된 것을 다시 주어담으려고 했지만 결국 담지 못하고 최택에게 자신의 사랑을 그대로 넘겨주고 말았습니다. 여자는 아무 일 없었지만 남자들끼리 성덕선 때문에 고민도 많았고 힘도 많이 들었던 것입니다. 그렇기에 더욱더 김정환을 지지했던 응팔 시청자들은 그가 아픔을 느낄 때마다 같이 아파했던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은 흘러 1년 6개월이 지났습니다. 그런데 뜬금없이 디스패치에서 혜리와 류준열이 사랑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특보를 낸 것입니다. 정말 그러한지 그렇지 않은지는 별로 상관이 없습니다. 혜리와 류준열은 모두 성인이고 자신의 사랑을 자신이 결정할 권리가 있기 때문에 그들의 권리를 지켜주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것과는 별도로 이 둘이 사귀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지자 어남류라는 말이 다시 튀어나오게 되었습니다.
    
드라마 속에서는 사랑을 이루지 못한 성덕선과 김정환이 마치 다시 환생해서 지금 이 시간 혜리와 류준열로 만나 다시 사랑을 이루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둘이 아니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즉 한 순간의 헤프닝일 수 있다라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로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응답하라 1988 드라마가 방영이 되던 시기에 어남류를 많이 응원하였기에 이 둘의 만남이 새롭게 다가오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혜리와 류준열, 둘의 사랑은 둘의 전적인 책임이며 둘의 전적인 자유입니다. 그 둘의 사랑에 제동을 걸 이유도 없으며 압박을 가해 더 사랑하라고 이야기할 권한 또한 없습니다. 그러나 지켜보는 것만으로 드라마가 현실로 이뤄지는 것처럼 보이기에 그들의 사랑에 응원만은 보낼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한순간의 꿈이라도 즉 둘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손 치더라도 말입니다.
    

 

 


응답하라 1988의 성선우와 성보라는 드라마 내에서 사랑을 이뤘기 때문에 굳이 이후에 그들의 사랑에 대해서 되새김질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어남택을 지지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도 성덕선과 최택이 사랑을 이뤘기에 굳이 반추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러나 애닲은 김정환을 알기에 어남류를 지지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지금 혜리와 류준열이 만난다는 소식을 디스패치를 통해서 듣고 있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 꿈이 이뤄졌다라고 말할 수 있다고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