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참견시점 처음 닻을 올렸을 때에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원픽 방송인은 바로 김생민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는 이영자 또한 대중의 관심을 받았고 그로 인해서 그는 연예대상을 탈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이후에 지금까지 아니 이영자가 전성시대를 열었을 때에도 가장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전지적참긴시점의 방송인이라고 한다면 바로 박성광의 매니저인 임송이었습니다.
     


임송 매니저가 주목을 받았던 가장 큰 이유는 역시나 사회 초년생으로서 열심은 있는데 제대로 하는 것은 없는 바로 그러한 안타까운 모습이었습니다. 즉 임송 매니저는 외모로 뜬 것도 아니고 압도적인 예능감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닌 박성광의 매니저로서 박성광으로 잘 서포트하기 위해서 노력은 하는데 그 노력만큼의 실력은 되지 않는 이 시대의 젊은 청년들의 모습을 투영시키고 있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임송 매니저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끝이 없이 많았습니다. 그녀의 성품, 그리고 그녀의 가족과 같이 절정의 인기를 가진 방송인들이 누리는 그러한 사랑을 그녀는 누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바로 그러한 그녀가 퇴사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그녀가 SM C&C에 사표를 낸 이유는 그녀가 방송인이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 대중의 폭발적인 관심이 오히려 그녀에게 너무나도 힘든 짐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더 이상 임송 매니저는 일반인이 아닙니다. 대중 속에 숨겨져 있는 익명의 사람이 아니라 대중 앞에 돋보이는 방송인입니다. 아니 그 어떤 방송인보다도 더 많은 사랑을 받고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더 많은 삶이 노출이 되어야만 했습니다. 그렇다보니 그녀 입장으로서는 지금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맞는가에 대한 고민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매니저로서 있으려고 하였지만 그녀가 어느 곳에 가든 매니저로 있는 순간 그의 방송인은 유혹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녀가 바로 대중에게 인기가 있는 바로 그 방송인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임송 매니저는 퇴사를 결정하였습니다. 사표를 내는 것으로 일단 대중 앞에서 사라지는 것을 결정한 것입니다. 물론 그로 인해서 방송인 박성광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하차를 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다른 그 누구보다도 일단은 스스로가 살아야 하는 것이 맞는 것이기에 임송 매니저의 퇴사 즉 사표는 막을 수 없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어떤 사람들은 혹시 박성광과 임송 매니저 사이에 틈이 벌어진 것이 아니냐라는 말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아직까지는 전혀 근거가 없는 말일 뿐입니다. 지금 당장 알려진 바에 따르면 임송 매니저는 더 이상 대중 앞에 있을 자신이 없었기에 퇴사를 하는 것을 선택한 것뿐입니다. 그 이상 임송 매니저에 대한 관심을 쏟는 것은 그녀를 더욱 힘들게 하는 일일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