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이든 무한도전이든간에 일단 예능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멤버간 케미가 좋아야 합니다. 멤버간 케미가 좋지 않은 상태에서 아무리 대중적인 관심을 받는 혹은 화제성이 좋은 게스트가 나온다고 하더라도 그 예능에서 재미를 느끼지 못하는 시청자는 당연히 그 예능 자체에 관심이 사라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능이 시작되게 되면 그 예능에 출연하는 멤버들끼리 시간을 만들어주어 일단은 시청자들이 그 예능의 멤버들에게 관심을 갖고 팬이 될 수 있도록 하게 합니다.
    


아는형님에서 이상민의 역할은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역할보다는 분명히 소극적입니다. 그렇다보니 이번 회차에서 보면 알 수 있듯이 김영철에게도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러한 김영철과 이상민의 역할 역전이 위화감이 생기지 않고 오히려 재미 있다고 느껴지기에 아는형님에서 한 명도 빠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들이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최고의 팀워크가 있는 아는형님에 정혜성과 박세영이 게스트로 출연을 하게 된 것입니다.

      

아는형님에 정혜성과 박세영이 출연한다고 하였을 때에 우려가 있었던 이유는 기본적으로 정혜성과 박세영은 끼가 많은 방송인은 아니기 때문에 그들에게 재미를 뽑아내기 위해서 아는형님 고정 멤버 쪽에서 상당히 많은 무리수를 둬야 하기 때문입니다. 열심히 한다는 것과 재미 있게 한다는 것은 많이 다릅니다. 그렇기에 아는형님에 출연한 많은 게스트들에게 재미를 만들어주기 위해서 아는형님의 멤버들이 충분히 노력하기 위해서 만들어낸 코너가 바로 신입생 코너입니다.
     

 

 


초반 신입생 신고 때에 아는형님 고정 멤버들이 군불을 계속 피우는 이유는 일단 시청자들로 하여금 새롭게 들어온 게스트들과 친해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이며 아는형님의 멤버들과 게스트들이 어떠한 측면에서 맞출 수 있는지에 대해서 서로 합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안에서 수줍어 하는 모습이 보이거나 실질적으로 재미가 느껴지지 않으면 아는형님 전학생 코너 자체가 뭉개질 가능성이 크게 됩니다.
   
정혜성 같은 경우 뭐라도 하기 위해서 노래를 부르라고 하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라고 하면 춤을 추기도 하지만 그것이 눈에 확 띄지는 않습니다. 여기에 박세영 같은 경우는 시키면 하기는 하지만 소극적인 아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방송에서 자신을 드러내는 것에 부담을 느끼기 때문에 그에게 뭔가를 시키는 것 자체가 잘못된 행동을 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갖게 됩니다. 그렇기에 아는형님 전학생 코너에서는 재미가 별로 없다고 느껴진 것입니다.
     

 

 


콩트 형식으로 코너를 만들어놓으면 의외로 숫기가 없는 여배우들도 자신의 역할을 잘 하게 됩니다. 그들은 배우이기 때문에 대본이 있는 상황극 자체에 최적화된 측면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박세영이나 정혜성을 보면 오히려 아는여고 부부동반 동창회에서 자신의 끼를 있는 그대로 그러면서도 매력적으로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실력이 좋다 나쁘다라는 개념이 아니라 일단은 무리없이 자신의 매력을 있는 그대로 발산한다는 것입니다.
     

 

 


예능감이 별로 없는 박세영과 정혜성 입장에서 혼자 나오는 것이 부담이 되기에 같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또한 어제 방송은 아는형님이 가지고 있는 장점이 단점보다 의외로 많다는 것을 증명한 회차라 할 수 있습니다. 정혜성과 박세영처럼 숫기 없는 배우가 정말로 많이 있습니다. 그러한 배우라 하더라도 SNL과 같은 상황극 중심의 코미디를 잘 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제 아는여고 부부동반 동창회와 같은 코너 즉 상황극은 정혜성과 박세영에게 최적화된 코너라 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