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에 출연했던 김충재가 새로운 예능에 고정으로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흥베이커리라고 하는 tvN에서 소개하는 디지털 콘텐츠 전문 브랜드 중 하나인 충재화실의 메인 MC - MC라고 부르기에는 약간 다르기는 하지만 어쨌든 - 로 그가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김충재가 예능에 나오게 되어 - 그것도 고정으로 - 기대를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언뜻 생각해보면 김충재는 방송 자체를 거의 처음 시작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는데 과연 이 예능에 잘 녹아들 수 있을까라는 말들이 많이 있습니다.
     


슈가맨2에 출연했던 장나라가 최근 방송에 잘 나오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 유희열과 유재석이 물어보았을 때에 과거에는 예능감이 있어야지만 예능에 나올 수 있는데 최근에는 예능감이 별로 없어도 예능 프로그램에 나올 수 있어서 기대가 된다라는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그 말에 유재석은 지금도 예능감이 있어야지만 예능 프로그램에 나올 수 있다고 이야기하는 바람에 장나라의 기대는 사라져버렸지만 사실 유재석보다는 장나라 말이 더 맞습니다.
    


    

모든 예능 프로그램이 예능감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각 예능들마다 필요한 예능 감각은 전혀 다릅니다. 어서옵show에 나온 이서진은 예능감이 별로 없어보이지만 삼시세끼나 꽃보다할배에 나온 이서진은 그 예능의 최적화된 예능인입니다. 오죽하면 이서진은 이 두 예능으로 tvn 예능대상을 탔을 정도이니 말입니다. 말 그대로 지금은 예능의 스타일과 장르가 너무나도 다양해졌기 때문에 각 예능에서 원하는 사람들이 많이 다릅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센스는 분명히 있어야만 합니다. 만약 이야기를 잘 하지 못하고 수줍어 하는 스타일이라고 한다면 충재화실의 메인 MC가 되지는 못할 것입니다. 조심스럽게 이야기하더라도 자기가 해야할 말은 모두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충재화실이 김충재에게 최적화된 예능이라고 하더라도 제대로 대중 앞에서 그리고 시청자 앞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어필하지 못할 것입니다. 즉 김충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충재화실의 재미 그리고 시청자들의 몰입도가 결정이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최근 TVN에서는 새로운 예능을 많이 런칭을 하고 있고 그 안에서 옥석을 가리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TVN에서 이렇게 하는 이유는 나영석 피디 외의 새로운 예능 피디들이 계속 선전을 해야지만 나영석 피디에게 있는 무거운 짐도 가볍게 할 수 있으며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야 하지만 TVN의 새로운 색깔이 계속 드러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 사람, 한 진영에만 목숨을 거는 것만큼 사업 확장에 있어서 위험한 것은 없습니다.
     

 

  


기안84와 박나래 이렇게 두 명이서 삼각관계를 이뤘던 나혼자산다에 출연했던 김충재라고 한다면 따뜻한 말 그리고 그림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들을 게스트와 함께 이야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흥베이커리는 하나의 브랜드이기 때문에 만약 이 브랜드에 맞지 않은 채널 혹은 코너가 있다고 한다면 그 안에서 솎아질 것입니다. 즉 김충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그의 예능이 존치될 가능성을 따질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