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1일부터 새로운 SBS드라마가 방송이 됩니다. 해치라는 이름의 이 드라마는 정일우, 고아라, 권율 그리고 박훈과 같은 대중의 사랑을 받는 배우들이 출연하며 영조대왕이 왕이 되는 바로 그 순간까지 혹은 그 이후까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드라마가 제작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사실 사극이라는 것은 과거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그러나 과거 속에서 현재의 의미를 발견하는 극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영화 사도를 보면 분명히 영조대왕과 그의 아들 사도세자의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 속에서 나타난 비극을 보여주어 지금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아픔과 슬픔을 공유하게 만드는 것처럼 드라마 해치 또한 분명히 시대는 영조 시대 즉 조선 중후기를 다루고 있지만 당시의 이야기가 아닌 지금의 이야기를 당시의 극을 통해서 투영시킨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정일우와 고아라가 보여주는 해치는 지금까지 지켜보지 못했던 왕 영조대왕과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장희빈으로 유명한 숙종 그리고 정조대왕의 일대기와 같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많이 받았던 왕들에 비해서 꽤 오랫동안 왕으로서 있었기에 오히려 단조로울 수 있는 왕인 영조대왕을 다루게 되는 해치는 사실 다른 그 어떤 왕들보다도 더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여러 포인트들이 있습니다.
    

 


무수리의 아들로 태어나 여러 사화 가운데서 살아남아야 했고 형인 경종이 왕으로서 올라서지만 얼마 있지 않아 죽음으로 말미암아 오해를 받게 되어 죽음까지도 생각할 정도로 압도적으로 위험했던 시기를 살았던 왕이었기에 그는 무수리였던 어머니로 인해서 열등감에 빠지기도 하고 형을 죽이지 않았다라고 주장하는 상황 속에서 탕평책을 시도하기도 하는 등 왕으로서 그리고 한 사람으로서 제대로 살아남기 위해서 노력하는 인물이었습니다.
    

  


이번에 군에서 제대를 하고 런닝맨에 출연할 정도로 드라마 해치에 열의를 다 하고 있는 정일우 그리고 다모로서 드라마 해치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인 고아라, 어사 박문수로 지금도 이름이 드높은 신하 역할을 하게 될 권율까지 영조 대왕 지금까지 제대로 알지 못했던 바로 그 왕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룰 이번 드라마 해치는 정말로 기대가 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