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에 홍진영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이전 유병재의 관찰 카메라에서 유병재와 극단적으로 달라서 유병재로 하여금 스트레스를 쌓이게 하는 인물로 나오기는 하였지만 지난 주에 홍진영이 매니저인 김태혁과 나와서 실질적으로 고정 멤버가 된 것입니다. 물론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고정 멤버가 있기는 하지만 상당히 유동적입니다. 즉 어느 정도 할 이야기가 끝이 나면 바로 멤버를 교체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아직 전지적 참견 시점 자체가 초기이다보니 방송되는 내용도, 패널도, 관찰 카메라 대상 멤버도 유동적일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지난 주에 홍진영은 자신이 왜 유병재와 다른지에 대해서 명확하게 보여주었습니다. 흥부자인 홍진영은 행사로 가는 차 안에서 스타일리스트와 안무팀 이렇게 셋과 함께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매니저들에게 흥을 같이 돋우라고 권유를 하기도 하며 필요할 때는 수백 장의 셀카를 찍기도 합니다. 휴게소에서 이영자가 음식에 집중한다고 하면 홍진영은 좋은 풍경에 찍는 사진에 집중합니다. 물론 홍진영의 흥이 넘치는 행동들이 조금은 과도해서 안전 문제를 지적하는 시청자들의 말들이 나오기도 하였습니다.
    


    

홍진영은 바로 사과를 하였고 전지적 참견 시점의 제작진 또한 이번 주에는 어느 정도 홍진영이 차 안에서 방방 뜨는 모습을 적절하게 적게 보여주었습니다. 대신에 이번 주는 홍진영과 매니저의 관계 혹은 홍진영의 개인적인 모습들을 조금 더 집중해서 보여주었습니다. 홍진영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매니저가 아닐까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방전된 홍진영을 깨우는 방법 즉 밤에 집에서 잠을 자든 행사를 가는 도중에 차 안에서 자든 그녀가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거의 알고 있으며 그에 맞는 해결책을 찾습니다.
    

 

 


자신이 깨우기보다는 가족 즉 친언니에게 부탁을 한다든지 스타일리스트에게 부탁을 하여 홍진영을 깨우게 합니다. 즉 매니저는 자신이 할 수 있는 한도가 어디까지인지 알고 있으며 홍진영 또한 매니저와 자신의 거리를 잘 알고 있는 매니저 김태혁를 신뢰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무리 가깝다 하더라도 실제적으로 모든 것을 공유하는 것은 아니며 정도 이상의 근접 거리를 허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홍진영과 매니저 김태혁의 관계는 상당히 건강해 보인다 할 수 있습니다.
    
둘 사이의 관계가 건강할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는 문제가 생겼을 때에 갑의 위치에 있을 수밖에 없는 홍진영의 대처가 건강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주 홍진영이 아끼는 담요를 막내 매니저가 놓고 왔을 때에 행사가 많은 연예인이기에 그 차 안에서 가장 위에 있을 수밖에 없는 홍진영이 자신이 잊어버린 것이니까 넘어가자는 말을 먼저 합니다. 그리고 이번 주에 행사장으로 들어갔는데 행사장에서 자신이 생각지도 않게 곡의 갯수를 늘려야 한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행사를 뛰는 것이든 공연을 하는 것이든 준비가 완벽하게 되어 있어야만 합니다. 그러한 사정을 알고 있는 매니저 입장에서 홍진영에게 당연히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낼 수밖에 없었고 홍진영은 일단 일이 진행이 되었다면 잘못이 설령 잘못 알고 있었던 매니저에게 있다 할지라도 매니저에게 그 잘못의 모든 책임을 묻기보다는 일의 처리를 빨리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바로 준비를 들어가고 매니저나 다른 팀원들에게 화를 내지 않습니다.
   

 

 


오죽하면 매니저 김태혁이 힘들면 화를 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그 이유는 역시나 홍진영의 건강 때문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홍진영은 차 안에서 그리고 삶 가운데서 지속적으로 흥을 유지하면서 자신의 스트레스를 풀어버리기 때문에 자신의 건강 또한 유지하고 있으며 매니저 김태혁뿐만 아니라 다른 팀원들과의 관계 또한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즉 홍진영의 과도한 흥은 홍진영과 팀원들간의 관계를 건강하게 만드는 또다른 이유라 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