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방용훈 비공개 소환, 이제 시작이다
    Commercial Media 2018.12.05 19:19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이 고 장자연씨의 성접대 의혹 사건과 관련하여 조사를 받기 위해서 비공개 소환을 당했습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오늘 오후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을 비공개로 소환하여 고 장자연씨와 만난 목적과 술자리 참석 여부, 수사 외압 여부 등을 직접 추궁하였다고 합니다. 방용훈 사장은 지난 2007년 10월과 2008년 가을 등 최소 2차례 고 장자연씨를 만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서 있는 곳이 다르면 풍경이 달라진다고 합니다. 사람이 자신이 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다른 사람을 평가하고 다른 사람에 대해서 판단합니다. 그리고 자기와는 다르지만 자기보다 못하다고 스스로 생각되는 사람에게 정말 잔인해질 수 있는 것이 사람입니다. 그렇기에 사람은 꾸준히 자신이 사람인지 아닌지에 대해서 먼저 고민하고 상대가 사람인지 아닌지에 대해서 꾸준히 생각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괴물이 될 수 있으니 말입니다.
        


        

    방용훈 코리아나 사장이 정말로 고 장자연씨를 죽음에 이르게 한 사람 중 하나인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확인되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방용훈 코리아나 사장과 함께 술을 먹었던 사람들 즉 2008년 가을 술자리에 있었던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과 같은 사람들은 자신들이 얼마든지 고 장자연씨와 같은 사람은 가볍게 대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마치 지난 번 조선일보 손녀가 운전기사에게 갑질을 한 것처럼 말입니다.
             

     

     


    고 장자연씨는 자신을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다가 - 그들이 이들이라는 확증은 없지만 - 2009년 3월 재계와 언론계 인사 등에게 성접대를 강요받았다고 폭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그 내용 중에는 김종승 소속사 대표가 2008년 9월경 조선일보 방 사장이라는 사람과 룸살롱 접대에 저를 불러 방 사장님이 잠자리를 요구하게 만들었다는 대목이 나옵니다.
             
    당시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은 방 사장으로 지칭된 인물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이 아니라고 판단해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하지만 고 장자연씨가 2007년 10월 방용훈 코리아나 사장과 만난 사실을 확인하고도 소환조사를 하지 않았던 것이 밝혀졌습니다. 또한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수사한 부장검사가 대검 진상조사단에 검찰 내부에서 전직 조선일보 기자 출신 A씨를 잘 봐달라는 일부 청탁이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하였습니다.
           

     

      


    지금까지 대검 진상조사단에서 언론계와 정치계 그리고 경제계 거물들을 조사하는 모습을 보면서 왜 일찍 그들을 만나서 조사하지 않았을까라는 안타까움이 남습니다.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면 고 장자연씨가 죽음을 선택하기 이전에 이 모든 문제가 나타나지 않았으면 어땠을까라는 안타까움 또한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고 자신이 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는 것 그리고 욕망을 해소하는 것에 성실합니다. 그러한 그들을 상대로 장자연 리스트가 정말로 맞는지 확인하는 작업은 지난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