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송지헌 아나운서 뉴스와이드 하차 깔쌈한 뒷맛

방송일을 업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일에 최선을 다합니다. 그러나 단순히 최선을 다하는 것만으로 끝이 아닌 경우가 너무나도 많이 있습니다. 특히나 MBN 뉴스와이드의 송지헌 아나운서와 같이 보도국에서 일을 하고 뉴스를 전하는 앵커의 경우 그리고 논쟁이 될만한 의견을 전하는 방송인의 경우 최선을 다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과연 내가 전하는 것이 맞는가와 함께 선택의 기로에 서 있을 때 제대로 선택하는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의 집권은 보도국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을 좌우로 가르게 하였고 그들로 하여금 선택을 강요하였습니다. 어느 진영으로 갈 것인지를 선택하게 한 다음 그들로 하여금 그 진영에 매달리게 하였습니다. 일단 한 진영에 매달리게 되면 다른 진영은 악으로 치부가 될 수밖에 없고 어떻게든 자신들이 악이 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정권의 하수인이 될 수 있도록 - 특히 보수진영의 보도국 인사들이 그러했는데 - 그들을 강제시켰습니다.
    


    

그래서 박근혜 대통령 때에 송지헌 아나운서는 대중의 비난을 들으면서도 박근혜 대통령을 보호하고 배려하며 안위하는데 최선을 다했고 그로 인해서 그에 대한 대중의 비판은 상당했습니다. 그러한 그가 이제 문재인 정부 들어서 계속 MBN의 뉴스와이드를 통해서 계속 방송을 해왔지만 결국 충전을 위해서 쉬기로 결단을 내렸습니다. 그 누구의 결정도 아닌 - 아무도 모르는 것이기는 하지만 - 자신만의 결정으로 결국 앵커의 자리에서 내려오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그러한 그를 비난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게 떠나는 그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송지헌 아나운서에 대한 역사의 평가가 어떠하든 결과적으로 보수 정권의 두 대통령으로 인해서 오욕의 세월을 오히려 겪게 되는 수많은 보수 진영의 사람들과 함께 송지헌 아나운서도 좋은 이미지 깔끔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것들을 모두 버리게 되었고 그로 인해서 더 이상 대중적인 방송인이 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참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던 방송인이었습니다. 송지헌 아나운서는 MBN에 들어가기 전 그리고 뉴스와이드를 하기 이전 그리고 보수 정권에 들어서기 이전에는 그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좋은 이미지 깔끔한 이미지로 그를 아꼈습니다. 그러나 그는 국민면접 박근혜의 진행을 맡으면서 자신을 보여주었고 그로 인해서 그에 대한 대중의 기대는 꺼져버렸고 더 이상 그를 사람들은 신뢰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것으로 그는 이미지가 박살이 났고 더이상 그에 대해서 사람들은 신뢰하지 않고 기대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그는 끝나버렸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그도 다시 돌아올 것입니다. 송지헌 아나운서는 돌아오겠다고, 충전이 끝나면 다시 오겠다고 약속을 하였습니다. 그 때는 조금은 다른 모습으로 좋은 이미지를 통해서 시청자들의 신뢰를 다시 받을 수 있는 그러한 방송인 그러한 보도국의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대다수의 사람들은 변하지를 않습니다. 사람들은 그가 완전히 변하지 않는한 그를 더 이상 인정하지 않을 것입니다. 신뢰로운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그렇기에 완전히 변할 생각이 아니라면 돌아오지 않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