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제주 포방터 돈가스 연돈 이전 선택 결정적인 이유

포방터에 있던 백종원이 극찬했던 그 돈가스 집 연돈이 제주로 옮겼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제주도에 있는 더본 호텔 옆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그렇게 함으로서 연돈 즉 포방터 돈가스 사장 가족의 입장에서는 시끄럽다고 하는 불만과 불평을 더 이상 듣지 않아서 좋은 선택이기도 하고 더본 호텔의 입장에서는 백종원으로 인해 대박난 포방터 돈가스 연돈과 함께할 수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내기 때문에 나쁘지 않은 결과로 이어질 것 같습니다.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에 있는 포방터 시장에 처음으로 백종원이 찾아왔을 때에 방송 자체가 대박이 터질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홍은동에 있던 포방터 시장에서 백종원은 두 가족을 만나게 되는데 하나는 일명 홍탁좌라고 불리는 아들과 그의 어머니의 가족과 포방터 돈가스로 이름을 높이게 되는 돈가스 집 연돈 사장 가족을 만나게 됩니다.


특히나 포방터 돈가스 연돈에 대한 백종원의 사랑은 또한 특별했는데 당시 포방터 돈가스 연돈의 음식맛과 그 가격대를 극찬하면서 우리나라 최고 혹은 끝판왕이라는 이름을 지어버렸습니다. 그리고 재앙이 시작되었습니다. 재앙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것이 하루에 100개 이상을 내놓지 못하는 포방터 돈가스 연돈에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맛을 보려고 밀려들다보니 주변 주택가에서 민원이 들어가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인터넷으로 식사를 할 수 있는 사람을 뽑자고 하였더니 포방터 시장의 상인들이 그렇게 하면 사람들이 오지 않는다고 반대를 하고 나섰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포방터 돈가스 연돈의 당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은 포방터 시장 상인들의 문제였습니다. 근처 주택가의 입장에서는 사람들이 많이 오게 되면 그것으로 인해서 피해를 볼 수 있는 상황이 충분히 있습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많이 오기를 바라는 포방터 시장 상인들이 문제를 해결할 솔루션을 같이 고민을 해야만 합니다. 그러나 그들이 원하는 것은 사람들이 많이 오는 것일 뿐 오로지 그 사람들로 인해서 만들어지는 문제들에 대한 책임은 포방터 돈가스 연돈 사장집에게만 떠넘기고 말은 것입니다. 당연히 포방터 돈가스 연돈의 사장 가족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었고 그 고민을 들은 백종원은 제주도로 그를 이끌게 된 것입니다.
    

 

  

  


물론 포방터 시장의 중흥을 위해서 포방터 돈가스와 홍탁좌를 발굴한 것이 사실이지만 포방터 시장이 돈가스 연돈을 품을 수 있는 그릇이 아니라고 한다면 포방터 돈가스를 빼내는 것이 포방터 돈가스 연돈을 위해서 필요한 조치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해서 포방터 돈가스 연돈은 제주도에 있는 제주 더본 호텔 근처 - 사진을 보면 그냥 옆에 - 정착하는데 성공하게 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