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사람이 좋다 김상혁 음주운전 복귀가 고되다
    Commercial Media 2017.11.26 06:58

    사람이 좋다에 김상혁이 출연합니다. 현재 그는 가수로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예능인으로서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과거의 영광을 복구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지만 그의 노력은 그렇게 사람들에게 어필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가게를 즉 식당을 꾸리고 식당의 주인으로서 전단지를 돌리고도 있지만 그를 관심가져주는 사람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12년 전에 과연 무슨 일이 있었기에 그는 이렇게까지 사람들의 관심에서 비껴나 있는 것일까요.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 라는 희대의 어록을 생산했던 클릭비의 멤버 김상혁은 그 이후로 더 이상 대중과의 소통은 불가능해져버렸습니다. 김상혁이 그 이후에 다시 복귀를 하려고 하였지만 그러나 더 이상 그를 기대하는 사람들은 없었고 그는 거짓말의 아이콘, 철부지의 아이콘이 되어버렸습니다. 철부지라는 말이 예능인으로서 - 그는 가수이기는 하지만 - 좋은 의미로 많이 쓰이는데 반해서 그는 더 이상 회복이 불가능한 방송인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김상혁은 과거 클릭비의 멤버로서 인지도와 화제성을 같이 가지고 있는 대중이 사랑하는 가수로서 예능인으로서 방송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2005년 3중 추돌 사고가 일어난 그 상황 속에서 대중 앞에 선 그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 말을 하게 되었고 그 말로 인해서 그는 나락으로 떨어져 버렸습니다. 그 이후에 그는 방송에 복귀하기 위해서 재기를 위한 몸부림을 하였지만 더 이상 대중은 그를 찾아주지 않았습니다.
       

      

      


    사실 음주운전 그 자체도 분명히 나쁜 것이기는 하지만 대중이 그를 질타하는 이유는 간단했습니다. 그는 거짓말을 하였고 자신을 속였기 때문입니다. 그의 그 어록을 김상혁이 대중이 믿어주겠지라고 생각한다는 것 자체가 대중을 바보로 여기고 있다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라고 사람들은 믿어 의심치 않았고 사람들의 신뢰를 김상혁은 더 이상 받지 못하였고 그로 인해서 철저하게 질타를 받으며 최소한 십여 년 동안 그는 다시 기회를 얻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최근 악마의 재능이라는 방송으로 복귀를 하려다가 실패를 맛본 신정환도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김상혁처럼 거짓말로 인해서 질타를 듣고 더 이상 회복이 될 수 없는 이미지를 갖게 된 케이스였습니다. 두 번의 도박 문제로 걸려들어갔다는 것도 문제였지만 두 번째 도박, 해외 원정 도박을 숨기기 위해서 필리핀 병원에서 꾀병을 부리다가 그것으로 인해서 완전히 역풍이 불어버렸고 더 이상 그를 신뢰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철저하게 그의 이미지는 훼손이 되어버렸습니다.
          

     

     


    음주운전도 도박도 모두 문제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더욱 심각하게 생각하는 것은 대중을 개 돼지로 생각하고 거짓말을 한다라고 생각되는 그들의 거짓말이 더욱 큰 문제였고 일반적으로 음주운전과 도박으로 인해서 방송을 복귀하는 시간이 1년에서 2년 사이인데 반대 그들의 복귀는 7년을 넘어서도 힘들게 되었던 이유는 바로 그 거짓말 때문이었습니다. 꽤 오랜 시간 대중에게 잊혀진 체로 떠돌다가 다시 방송에 복귀하였지만 그들의 복귀를 아직도 환영하지 않는 사람들이 더욱 많습니다.
         

      

      


    인기가 있을 때는 무엇을 하든 쉽게 성공을 합니다. 인지도와 화제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김상혁에 대해서 대중은 완전히 잊어버렸고 그가 다시 식당을 하고 가수 활동을 하며 예능인으로서 활동을 하지만 더 이상 그에 대해서 사람들의 기대치는 없고 그러한 기대치가 없게 되면서 김상혁은 아무것도 제대로 사람들에게 어필을 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더 이상 그의 거짓말에 대해서 질타를 하는 사람은 많이 없지만 그에 대한 기대도 없다라는 것입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