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이다인 이유비 해피투게더 선입견을 버리다
    Commercial Media 2018.03.02 08:00

    우리나라의 토크 예능 즉 연예인들의 주변 이야기들과 자신의 속내를 대화를 통해서 시청자들에게 보여주는 예능은 대략 네 가지 정도 있습니다. 강호동이 하는 토크몬과 신동엽이 하는 인생술집 그리고 김구라가 중심이 된 라디오스타와 유재석이 중심이 되어 하는 해피투게더 중에서 실질적으로 연예인 친화적인 예능은 바로 해피투게더라 할 수 있습니다. 라디오스타와 해피투게더가 다른 지점은 라디오스타가 독하더라도 게스트를 띄워주는 예능이라고 한다면 해피투게더는 예능에 나온 게스트들 모두에게 기회를 주려고 노력하는 예능입니다.
          


    그렇다보니 해피투게더보다는 라디오스타가 철저히 분량 면에서 재미를 추구하는 경향이 많이 있습니다. 이틀 전 방송에서도 대중적인 관심과 화제성은확실히 서신애가 많이 있었지만 분량이라는 측면에서는 허정민이 많이 나왔던 것 자체가 재미라는 측면으로 접근했을 때 허정민이 서신애보다도 더 많은 재미 있는 에피소드를 보여주었기 때문이라는 추측이 가능합니다. 그러한 측면에서는 해피투게더는 조금은 약한 고리라 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 해피투게더에 참여한 게스트들인 이다인, 구하라, 서우, 이채영이 나왔습니다.

          

    최근 구하라가 이곳 저곳 예능에 참여하기는 하지만 사실 그렇게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지는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여기에 이채영이나 서우도 별다를 것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에게 최대한 분량을 맞춰주기 위해서 유재석과 다른 MC들이 고군분투하고 있는데 이렇게 함으로서 그들은 각자의 분량을 가질 수는 있지만 재미라는 측면에서는 약간 떨어질 수 있다라는 측면을 해피투게더는 분명히 알고 있겠지만 이미 해피투게더라는 토크 예능의 캐릭터가 그렇게 정해져 있기 때문에 제작진과 MC진을 전폭적으로 갈지 않으면 이러한 해피투게더의 경향은 계속 이어질 것입니다.
          

     

     


    재미라는 측면에서 라디오스타가 더 많이 나올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는 하지만 해피투게더는 출연진들이 자신들이 할 수 있는 것들을 하게 편안한 토크가 될 수 있도록 배려가 많이 나오게 됩니다. 사실 전현무나 박명수가 배려의 아이콘이라고 하기에는 많이 진행 스타일 즉 결이 다르기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현무와 박명수가 유재석과 만나게 되었을 때 유재석은 자신의 색깔로 그들을 덧칠하게 되고 그로 인해서 해피투게더는 자신의 본연의 색깔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 출연한 게스트들 중에서 가장 화제성이 있는 배우는 이다인입니다. 이다인은 견미리의 딸이며 이유비의 동생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녀에 대한 세간의 평가는 결국 가족의 힘으로 여기까지 올라온 것이 아니냐라는 질시의 눈길이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이틀 전 방송 라디오스타에 나온 노희지도 그러한 사람들의 비판에 자신이 혜택을 받은 것이 사실이라고 이야기한 것처럼 이다인도 기회를 얻는 측면에서는 분명히 혜택이 없을 수는 없다고 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다인은 충분히 끼가 있으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입니다. 기회를 아무리 준다고 하더라도 그 자신이 능력이 없으면 그 기회는 사라지고 맙니다. 박호산이 인생술집에서 말했던 것처럼 외모라는 재능 혹은 가족의 도움이나 아이돌로서의 화제성과 같은 외적 요인으로 기회가 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실력이 없으면 그 사람에 대한 필요를 제작진이든 시청자든 느끼지 못하게 되고 그로 인해서 결국은 작품에 다시 부르지는 않습니다.
          

     

     


    견미리의 딸이자 이유비의 동생이라는 화제성은 기회를 얻는다는 것에서는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지만 그러나 그 기회를 지속시키는 것은 오롯이 이다인의 힘이라 할 수 있습니다. 어제 방송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끼도 있고 자신이 하고 싶은 것에 대한 고민도 충분히 있습니다. 연예인의 가족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조건 기회를 박탈시켜야 한다고 하는 것은 어떠한 측면에서는 그것도 부당한 처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입견을 버리고 이다인이라는 배우를 봐주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