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둥지탈출3 왕석현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질까

배우가 예능에 출연하는 이유는 인지도 상승과 화제성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물론 송지효나 이광수처럼 예능인과 배우를 겸업하는 배우들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예능 왕국이기 때문에 예능에 출연하기를 원하는 배우들이 많이 있고 그들 중에 예능감이 없는 배우들인 경우 관찰 예능에서 불러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케이블, 종편 그리고 공중파 예능이 지금 범람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역배우 중한 명인 왕석현이 둥지탈출3에 출연한다고 합니다.
     


둥지탈출3 즉 둥지탈출은 컨셉이 명확한 예능입니다. 스튜디오에서 부모님들이 나와서 입담을 뽐내고 관찰 카메라를 통해 해외에 있는 자녀들은 그곳에서 혼자 오롯이 서 있는 경험을 한다는 것이 둥지탈출3의 기본적인 테마입니다. 이러한 예능의 경우 부모님들을 띄우기보다는 화제성을 위해서 해외에 가 있는 자녀들을 띄우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아이들의 모습으로 인해 대중의 관심을 받기에는 아직은 부족해 보입니다.
    


과거 아빠 어디가라는 예능이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던 이유는 부모와 어린 아이들의 상호 교감이 대중의 관심을 받을 수 있었고 아이들을 날 것 그대로 보는 것 자체에 대한 새로움이 시청자들에게 충분히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더 이상 그러한 관심을 대중은 보이지 않습니다. 관찰 예능은 지속적으로 새로운 것들이 나오고 있고 아이들을 보는 예능에서 청소년기는 그렇게 매력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광고나 예능에서 성공적인 컨셉이 미녀, 아기 그리고 동물 즉 3B라고 하지만 모든 상황에서 시청률로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이미 장성한 어른들 아니 결혼하지 않고 오랫동안 혼자 지내고 있는 남자 어른들을 그들의 어머니들이 답답해 하며 보는 것이 꿀잼으로 인식이 되었다면 둥지탈출3는 아직 어린 아이나 다름이 없는 청소년기의 아이들이 해외에 나가서 건실한 경험을 하는 것으로 시청자들에게 청소년기의 아이들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는 컨셉이지만 청소년기의 아이들을 둔 부모들이 원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공부하는 모습이지 새로운 것을 도전하는 모습이 아닙니다.
     
그렇기에 청소년기의 부모를 타겟으로 둥지탈출3의 컨셉을 잡으면 시청률 하강에서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오히려 왕석현이나 지난 시즌에 출연했던 사무엘처럼 대중 인지도가 있고 화제성이 원래부터 있었으며 관심이 있을만한 청소년들을 보내는 것이 더 좋은 선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을 거친 환경에 두면 힘들어 하는 것 대신에 잘 자라나는구나라는 리액션을 불러오게 하지 말고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서 재미를 주는 것이 목적이 되어야만 시청률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봅니다.
     

 

 


예능은 결국 예능의 주 시청자들이 원하는 쪽으로 넘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확실한 수요층이 있다고 한다면 매니악하게 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결국 모든 예능이 원하는 길은 매니악한 예능이 아니라 대중성이 있는 예능이기에 둥지탈출도 시즌제를 넘어가면서 지속적으로 고민을 한 흔적이 보이는데 이러한 고민이 성과로 나타나지 않아서 많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이번 둥지탈출 시즌3도 그러한 고민의 흔적이 나타난 것이 결국은 부모들이 누군지에 대해서 홍보를 하기보다는 아역 배우인 왕석현이 출연한 것으로 홍보를 한 것입니다.
       

 

 


물론 이번에는 성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확신은 없습니다. 그러나 둥지탈출3 즉 시즌3까지 이어오게 한 저력은 아무래도 제작진을 믿는 방송국의 신뢰가 바탕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물론 그 이유는 시청률이 그렇게 나오지 않고 화제성도 그리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방송국에서는 이 컨셉을 밀어붙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둥지탈출3가 마지막이 될 지 아니면 둥지탈출4까지 이어질 지 아직은 확신이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뚝심 있게 밀어붙이는 방송국과 제작진이 이번에는 어떤 내용을 준비했을지 기대는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