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눈물을 흘리게 된 이유인 그 전날 즉 명절날 시댁에서 있었던 이야기, 남편 김재욱이 행사를 다녀오느라 자기 편이 하나도 없었던 며느리 박세미의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있는 그대로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대중 앞에 진열해 놓습니다. 남자들은 거의 몰랐을 것입니다. 아들이 있는 시댁과 며느리가 있는 시댁은 전혀 다른 장소나 다름이 없기 때문입니다. 말 그대로 이상한 나라에 빠진 며느리라 할 수 있습니다.
     


방송을 보다보면 며느리를 딸같이 여긴다고 말하는 시어머니들이 있습니다. 물론 그 말의 진정성을 의심할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고부 갈등은 오히려 며느리를 딸같이 혹은 딸처럼 여긴다는 말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며느리는 딸이 아닙니다. 며느리는 남이 아닙니다. 그래서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관계는 긴장 상태에 이를 수밖에 없습니다. 며느리는 가족이 아니며 손님도 아닌 그 중간의 존재라 할 수 있습니다.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말입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지금까지 다른 예능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메인 MC라 할 수 있는 권오중과 이현우가 말했던 부분이 생각이 나는데 이현우가 말했던 것은 여느 가정에서 있을 법한 굉장히 평범한 장면일 수 있는데 대부분의 남자들은 혹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큰 그림만 보게 된다고 즉 그 안에 있는 관계에서 오는 갈등들, 특히 시댁으로 갔을 때 며느리가 느끼는 압박감에 대해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좀더 밀도 있게 그리고 있습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라는 이름이 정말 기가막히게 맞다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은 분명히 현실 세계 속의 곳인데 분명히 남자와 여자 그리고 남편과 아내가 한 장소에 있는 것인데 장소가 이상하게 구분이 되고 그들이 겪는 현실은 전혀 다릅니다.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가 거울을 통해서 전혀 알지 못했던 세계로 들어가는 것처럼 김단비, 민지영 그리고 박세미는 그들이 알지 못했던 세계 그리고 그들이 현실로 감내해야만 세계 안으로 발을 딛는 그 순간 심적으로 육체적으로 고통을 느끼게 됩니다.
    
박세미의 시어머니이자 김재욱의 어머니는 그래도 솔직한 사람입니다. 자신이 아들의 어머니라는 것을 인정하였기 때문입니다. 시어머니는 - 시아버지도 마찬가지이지만 - 아들의 입장에서 며느리를 바라봅니다. 손자의 입장에서 며느리를 바라봅니다. 그러나 며느리의 입장에서 며느리를 바라보지 않습니다. 그래서 너무나도 간단하게 친정 아버지가 정년은퇴하시면 서울로 올라오시라고 말하라고 배려 없는 말씀을 하시기도 하십니다.
     

 

 


말 한 마디, 행동 하나에도 며느리를 위한 배려가 별로 없습니다. 물론 그러한 행동 하나하나도 배려하고 있다라고 어른들은 생각하고 있을 것입니다. 남편들은 분위기상 어쩔 수 없다라고 말하곤 합니다. 그러나 변화시키려는 의지 자체가 없는 경우가 더욱 많습니다. 만삭인 배를 끌고 며느리는 시댁에서 음식을 만들고 어린 아이를 재우기 위해서 혼자 밤을 지샙니다. 그러나 시어머니의 눈에는 며느리의 만삭의 배가 보이지 않습니다.
    

 

 


시어머니의 눈에 만삭인 며느리의 배가 보이지 않는 이유는 며느리가 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딸처럼 사랑한다는 말은 딸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또한 손님이 아니기에 배려도 하지 않습니다. 가족도 아니고 손님이 아닌 그 어느 곳 며느리인 박세미에게 시댁은 이상한 나라일 수밖에 없습니다. 김재욱은 아내가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보고 그리고 방송을 보면서 알게 될 것입니다. 자신의 본가가 아내에게 얼마나 힘든 곳인지를 말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