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기자와 손석희 사장과의 관계가 드러나게 된 이후로 김웅 기자는 기고만장하였고 손석희 사장은 나락으로 떨어지는 듯 하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결국 경찰은 검찰과 마찬가지로 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로 처리하였고 폭행 혐의에만 기소 의견을 냈습니다. 몇 달 동안 시끄러웠었고 그로 인해서 손석희 사장의 이미지는 이미 많이 훼손된 상황에서 결론이 이렇게 나니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일단 대중에게 한 번 알려지게 되고 그로 인해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되면 그것이 분명히 나쁜 일이라고 정해진 것이라고 한다면 아무리 무죄를 선고받았다고 하더라도 이미 훼손된 이미지는 다시 복구가 되지 않습니다. 특히나 손석희 사장처럼 이미 대중에게 믿을만한 사람으로 인정받았던 사람의 경우 그가 배임을 했다든지 폭행을 했다라는 것은 그 말만으로도 엄청난 비난에 직면하게 됩니다.


    


그런데 김웅 기자와 일부 언론에서는 손석희 사장이 과거 불륜을 저질렀다는 늬앙스를 풍겼고 그것을 감추기 위해서 김웅 기자를 만났다는 의혹의 말을 기사를 통해서 그리고 방송을 통해서 내보내게 되면서 손석희 사장의 입장에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JTBC 입장에서도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것은 손석희 사장 혼자 이름이 오르내린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이름도 오르내렸다라는 것입니다.
     

 

  


분명히 손석희 사장 옆에 있는 여성을 보았다고 하는 렉카차 기사의 말은 이미 삼켜진지 오래 되었고 더 이상 봤다는 말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렉카차 기사가 누군가의 압박에 의해서 그렇게 된 것이라기보다는 사실 관계를 확인할 수 없으니 그렇게 자기만 살기 위해서 도망친 것이 아닌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손석희 사장의 배임 혐의 폭행 혐의부터 불륜 의혹까지 말 그대로 대부분의 언론사가 알 권리라는 측면으로 먼지가 나올 때까지 탈탈 털었지만 결국 털리지 않았습니다.
     
사람은 자기가 보고 싶은대로 세상을 그리고 상황을 보게 됩니다. 이번 손석희 배임 혐의 그리고 폭행 혐의와 관련한 문제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이 믿고 싶은대로 말을 하고 그로 인해서 손석희 사장의 명예는 땅에 떨어져버렸습니다. 그러나 어차피 그들의 입장에서는 상관이 없습니다. 이제 다음 사람을 찾으면 그만이니 말입니다. 이번에 손석희 사장의 배임 혐의가 무혐의가 되었다는 사실은 많은 것을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부터 시작하여 아니 땐 굴뚝이라고 하더라도 언론이 양념을 치면 충분히 연기가 날 수 있다라는 것, 그리고 손석희 사장은 돌이킬 수 없는 이미지의 훼손을 입었고 그렇기에 무고 혐의와 관련해서도 충분히 처벌이 있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지금은 너무나도 손쉽게 다른 사람의 명예 그리고 그 사람의 이미지를 훼손시키는 것이 가능합니다. 그렇기에 무조건 누군가를 비난하는 것은 지양해야만 할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