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우가 불타는 청춘에 출연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지도 모릅니다. 과거 1990년대 최고의 스타 중 한 명이었지만 2000년대에 들어서 갑자기 얼굴이 보이지 않았던 그를 불타는 청춘에서 섭외를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그렇게 되기에는 난관이 많으나 최근 불타는 청춘이 시작한 프로젝트에 섭외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에 다른 면면을 보았을 때에는 충분히 김찬우는 나올 수 있는 사람이라 할 수 있습니다.
     


불타는 청춘이 여름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그리고 그 프로젝트는 불타는 청춘 출연진이 직접 새로운 친구를 섭외하는 것입니다. 과거 우리가 어렸을 때부터 봐왔던 사람들 그러나 이제는 더 이상 함께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는 것이 이번 여름 프로젝트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프로젝트 의외로 괜찮아 보입니다. 불타는 청춘이 최근 폼을 많이 잃어보였던 것이 사실이었는데 이번 여름 프로젝트는 다시 이전 폼을 다시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보기 때문입니다.


    

다른 예능에서 과거의 사람이라고 한다면 더 이상 시대의 흐름을 맞추지 못해서 잊혀진 사람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불타는 청춘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불타는 청춘의 입장에서는 그러한 사람들이 가장 신선한 사람들이고 가장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기도 합니다. 역시 김찬우도 불타는 청춘의 최대의 고객 아니 게스트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김찬우를 불러들이는 일이 만약 다른 예능이었다면 많이 힘들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불타는 청춘에는 강문영과 같이 김찬우와 작품을 같이 한 사람도 있고 김부용과 같이 김찬우와 친분이 있는 사람도 있습니다. 즉 불타는 청춘은 일반 다른 예능들에 비해서 섭외를 부탁할 수 있는 사람들의 스펙트럼이 넓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한 측면에서 이번 불타는 청춘 여름프로젝트에 김찬우가 출연하는 것이 그리 특별한 케이스가 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김찬우보다도 더 많은 사람들이 그리고 보이지 않았던 사람들이 나올 수 있다고 봅니다.
     
김찬우는 1990년대 우리들의 천국이라고 하는 당대 최고의 청춘 드라마에 주연으로 출연했습니다. 당시 신인이었던 장동건이 나중에는 더블 주연으로 될 정도로 압도적으로 성장을 하였지만 그러한 장동건에 비해서도 김찬우는 인기가 죽지 않을 정도로 - 약간 딸리기는 했지만 - 대중의 사랑을 많이 받았던 배우였습니다. 그렇지만 그 이후에 작품이 그에게 그리 좋은 영향을 주지 못하였고 결국 천천히 방송에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사실 김찬우는 최근 들어서 얼굴을 방송을 통해서 거의 보여주지 않기 때문에 그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 사람들이 더 기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김찬우 본인의 입장에서도 방송에 얼굴을 한 번 보여주게 되면 다른 작품에서도 섭외가 올 수도 있기 때문에 새로운 가능성 즉 기회일 수도 있다고 봅니다. 그렇기에 김부용의 연락을 통해서든 아니면 다른 사람의 연락을 통해서든 김찬우가 다시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1. BlogIcon 노랑킹콩 2019.08.07 08:51 신고

    어린 시절에 봤던 드라마들과 추억으로 불청이 너무 재미있네요.
    이젠 노랑엄마킹콩도 늙었나봅니다.. ㅎㅎㅎ

+ Recent posts